카페 앞에 얼음컵 던지고 간 아이 엄마… “몰상식” 비판

카페 앞에 얼음컵 던지고 간 아이 엄마… “몰상식” 비판

입력 2024-05-28 07:02 수정 2024-05-28 10:17
여성이 카페 앞에 버린 일회용컵에서 나온 얼음들이 흩뿌려져 있는 모습. SNS 캡처

유모차를 끌고 가던 한 아이 엄마가 카페 앞에 음료가 남은 일회용 컵을 던져 버리고 가는 장면이 공개돼 온라인상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최근 전남 해남의 한 카페 사장은 자신의 SNS에 ‘저 아이는 커서 아주 훌륭한 사람이 되겠지’라는 글과 함께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지난 18일 오후 6시쯤 카페 앞을 지나가던 여성이 얼음이 들어있는 음료를 먹고 남은 컵을 휙 던지고 가버리는 장면이 찍혔다. 컵에서 떨어진 얼음들이 이리저리 흩어졌다.

아무렇지도 않게 다시 유모차를 끌고 가는 여성의 모습은 누리꾼들의 빈축을 샀다. “자식 앞에서 못된 짓을 하기 쉽지 않은데 가족을 욕 먹이는 것”, “양심과 도덕을 모르는, 엄마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