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당 최후통첩 “월세 1억 넘으면 대전역 나간다”

성심당 최후통첩 “월세 1억 넘으면 대전역 나간다”

코레일유통 “새로 계약하려면 월세 4억 내야”

입력 2024-05-28 15:03

전국 3대 빵집으로 유명한 ‘성심당’이 성심당 대전역점의 월세가 1억원을 넘으면 더이상 대전역점을 영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성심당 운영사인 로쏘의 대표이사 임영진씨는 “140명의 직원이 근무 중인 대전역점은 지금 이상으로 임대료를 주고는 있을 수 없다”며 “현재 임대료가 월 1억원인 상황에서 4억4000만원으로 오르면 4배 이상 뛰는데 감당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임 대표는 “빵 재료비와 인건비 상승 등을 감안하면 연간 50억원의 임대료는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다”며 “다른 방법을 찾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성심당 대전역점의 임대계약은 지난달 만료됐으나 성심당은 일단 6개월 계약 기간을 연장해 10월까지 대전역점 매장을 유지하기로 했다.

앞서 코레일유통은 성심당 대전역점의 임대 계약이 만료된 지난 4월 새로운 임대조건으로 최소 4억4100만원을 요구했다. 코레일유통은 월평균 매출액의 4%를 적용하는 내부규정을 따랐다고 설명하지만 성심당은 이전 임대료보다 4배 이상 급등한 임대료는 감당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코레일유통은 성심당 대전역점의 임대차계약이 만료되자 그간 4차례 공개경쟁입찰을 진행했지만 모두 유찰됐다. 이에 지난 27일 최초 입찰금액보다 30% 감액된 수수료 3억918만4000원을 적용하는 5차 입찰공고를 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