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가 고양 소노 아레나에서 열린다

LCK가 고양 소노 아레나에서 열린다

T1, 6월29일 정규 리그 KT전 고양 소노 아레나서 진행

입력 2024-05-29 21:00
지난해 8월 대전 컨벤션 센터에서 열렸던 2023 LCK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결승 진출전 현장 풍경. T1과 KT 롤스터가 맞붙었다. LCK 제공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가 정규 리그 1개 경기를 LCK 아레나가 아닌 경기장에서 특정 팀의 홈 경기 방식으로 치른다. 내달 29일 T1과 KT 롤스터의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의 고양 소노 아레나에서, T1의 홈 경기로 치를 예정이다.

이번 경기는 T1의 개최 제안을 리그가 검토 후 받아들여 성사됐다. T1은 홈 경기를 통해 국내외 팬들에게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인다는 계획을 구상했다. 리그는 팀들에게 자체적 마케팅 및 수익 다각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제안에 동의했다.

LCK는 그간 홈과 어웨이 팀의 구분이 무색했다. 그런 만큼 T1은 선수단을 가장 가까운 자리에서 응원할 수 있는 집중 응원석과 카드 섹션, 대형 천막 등 그간 e스포츠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다양한 응원 문화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웅기 T1 COO(최고 운영 책임자)는 “이번 경기는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다”라면서 “T1의 경기는 물론, 다양한 사업과 MCN 등 여러 콘텐츠를 포함한 행사로 개최할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추후 홈 스타디움 사업과도 연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홈 그라운드 경기는 KT가 어웨이 팀으로 나서는 걸 받아들여 성사됐다. 리그는 “KT가 LCK의 응원 문화 활성화라는 취지에 공감해 참여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KT 관계자는 29일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LCK 팀들이 티켓 판매를 통한 수익을 향상할 방법을 오랫동안 고민해왔다”면서 “그중에서 하나가 외부 경기장의 활용이었다. 경기장 규모를 키워 티켓 수익을 늘리고, 팀들의 운영에 보탬이 되는 수익화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경기는 팀 수익화 방안 마련의 초석 쌓기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e스포츠도 홈 앤드 어웨이 경기를 치를 수 있는 팬 문화와 규모가 있다는 것을 외부에 알리고, 우리 또한 앞으로 이런 종류의 이벤트들을 기획해보고자 하는 취지에서 동의했다”고 말했다.

추후 KT도 이번 홈 그라운드 경기와 비슷한 이벤트를 열 가능성이 있다. KT 관계자는 “이번 경기를 일종의 바로미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팀이 이번과 같은 홈 경기를 유치할 때, T1도 마찬가지로 참여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