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경기 속으로 ‘경기 6길’

걸어서 경기 속으로 ‘경기 6길’

‘경기둘레길’ ‘대부해솔길’ ‘여강길’ ‘거북섬 둘레길’ ‘물소리길’ ‘한탄강 주상절리길’

입력 2024-05-29 21:23

강과 숲, 바다와 도시가 이어지는 다채로운 매력을 품고 있는 경기도 도보여행 길은 단연 돋보인다. 버스와 전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성이 좋은 장점도 빼놓을 수 없다. 완주를 목표로 걸어도 좋고 가족과 함께 가벼운 산책을 즐겨도 좋다. 6월 푸르름을 머금으며 걸어서 경기도 속으로 빠져보자.

#걸어서 경기 한 바퀴 ‘경기둘레길’
경기도의 외곽을 따라 조성된 장거리 도보여행길이다. 아름다운 경관은 물론 역사, 문화, 생태자원을 두발로 경험할 수 있다. 풋풋한 삶의 활기와 바다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대명항에서 시작해 경기도 경계를 따라 한 바퀴 돌아오는 총 길이 860km, 60개 코스의 순환 둘레길로 경기도와 15개 시·군이 협력해 조성한 길이다. DMZ 외곽 걷기 길을 연결한 ‘평화누리길’, 푸른 숲과 계곡이 있는 ‘숲길’, 강을 따라 너른 들판과 함께 걸을 수 있는 ‘물길’, 청정 바다와 갯벌의 매력이 넘치는 ‘갯길’ 등 각각의 특징을 담아 4개의 권역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6월에 걷기 좋은 코스는 안성 42코스다. 경기둘레길 중 가장 남쪽에 위치한 코스로 청룡사에서 서운면사무소까지 거리는 6.4km, 도보로 약 2시간 가량 소요된다. 소설 ‘장길산’의 배경이었으며 안성남사당 바우덕이의 근거지였던 청룡사의 고즈넉한 풍경과 서운산 숲길을 따라 가벼운 등산을 즐길 수 있다.

#대부도 노을 산책 ‘대부해솔길’
91km에 이르는 총 10개 코스로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된 소나무숲길, 염전길, 석양길, 바닷길, 갯벌길, 포도밭길, 시골길 등 대부도만의 다채로운 풍경을 만나게 된다. 계절별로 찾아오는 철새를 관찰하고 해수욕과 갯벌 체험을 즐겨도 좋다. 어느 코스를 선택해도 대부도의 청정 자연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길이다.
대부해솔길 1코스는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코스다. 방아머리 선착장을 시작으로 돈지섬안길까지 이어지는데 방아머리해수욕장, 구봉도, 개미허리, 낙조전망대 등 대부도의 관광 명소를 차례로 만날 수 있다. 특히 개미허리와 낙조전망대 구간은 이국적인 풍경과 아름다운 노을을 감상하기 좋은 곳으로 가장 인기가 좋다.

#여강을 따라 걷다 ‘여강길’
유명한 관광명소부터 의미 있는 생태 거점을 잇는 14개의 코스가 140km 구간에 조성되며, 2009년 경기도 최초로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생태탐방로’로 지정됐다. 순수 민간차원에서 처음 길을 만들었고, 지금까지도 자연 보존 순례길을 유지하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사단법인 여강길은 길 안내와 완주자 인증, 걷기 대회와 사진전 등 다양한 여강길 행사를 개최한다.
추천 코스는 10코스 ‘천년도자길’이다. 천남공원에서 출발해 싸리산 정자를 경유, 신륵사관광단지의 여주시종합관광안내소까지 걷는 길이다. 여강의 오른쪽을 걸으며 마주하는 풍경을 즐기다 보면 달팽이공원부터 만나는 시원한 벚꽃나무 터널이 반갑다. 이어서 여주를 도자기 고장으로 알리게 된 오학동을 지나면 여주박물관에 도착하는 길이다.

#바다와 도시의 공존 ‘거북섬 둘레길’
올해는 시화호 조성 30주년, 폐수로 인해 죽음의 호수로 불리던 시화호가 지금은 철새가 머물고 다양한 어류가 서식하는 생명의 호수로 다시 태어났다. 이제는 호수와 바다를 잇고 사람과 자연의 공존을 꿈꾸는 대표적인 곳이 거북섬이다. 아시아 최초 인공 서핑장인 웨이브파크를 시작으로 상업·숙박 시설이 속속 자리 잡고 있다.
시원한 바람을 따라 찾아오는 갈매기가 반갑고 탁 트인 개방감도 좋은 거북섬 둘레길은 걷기 좋고 자전거를 타기도 좋은 길이다. 현대적인 대형 건축물과 웅장한 자연경관을 한적하게 즐길 수 있는 것 또한 큰 매력이다. 웨이브파크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시화호 수변길을 따라 경관브릿지와 시화MTV거북섬라펜앤까지 걷고 공영주차장으로 복귀하는 코스가 좋다. 경관브릿지는 요트가 정박할 수 있는 계류장까지 이어지는 다리로 아름다운 시화호의 일출과 일몰을 모두 감상할 수 있다. 6월에 공식 개방될 예정이다.

#전철 타고 도보여행 ‘물소리길’
양평군을 길게 관통하는 9개 코스 물소리길은 남한강과 북한강의 맑은 물과 자연의 소리에 흠뻑 빠질 수 있는 트레일이다. 물소리길은 양수역, 양평역, 용문역 등 경의중앙선 전철과 연결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길 완주를 목표로 나누어 걷는 도보여행자나 가벼운 산책을 원하는 가족단위 여행객 모두에게 적합해 주말이면 양평행 경의중앙선이 늘 북적인다. 코스마다 마을의 골목을 지나며 사람과 자연의 어우러짐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옛 철로를 따라 걷는 2코스는 신원역 1번 출구에서 6번국도 횡단보도를 건너면서 시작된다. 넓게 펼쳐지는 남한강의 수려한 풍경에 왜 길의 이름이 물소리길인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구간이다. 토끼굴과 메타세콰이어길을 지나고 이문고개를 넘으면 국수역이다. 종료점인 아신역에 도착해 담백하고 시원한 옥천냉면을 즐길 수 있다.

#태고의 신비와 조우 ‘한탄강 주상절리길’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세계지질공원 내에 조성된 도보여행 길이다. 세계지질공원의 탄생은 약 12~54만 년 전으로 추정된다. 지금의 북한 평강에서 폭발한 화산의 용암이 포천, 연천, 파주까지 흘러 넓은 용암 지대가 형성되었다. 용암이 식으면서 기둥모양으로 굳어졌고 그 틈으로 오랜 세월 강물이 흐르면서 협곡과 폭포가 만들어졌다. 지질학적 가치가 매우 높아 2020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다.
한탄강 주상절리길 중 비둘기낭폭포에서 멍우리협곡을 잇는 3코스 ‘벼룻길’은 가장 인기 좋은 코스다. 비둘기낭폭포에서 한탄강까지 약 400m 가량 독특한 모양의 주상절리와 깎아지른 협곡이 이어지는데, 한탄강 지질공원의 특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구간이다. 이어 하늘다리를 지나면서 유유히 흐르는 한탄강과 현무암 주상절리 풍경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멍우리협곡은 30~40m 높이의 주상절리가 4km 넘게 펼쳐지는 절경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