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기 엔진 사람 빨려들어가 사망…목격 승객들 ‘충격’

여객기 엔진 사람 빨려들어가 사망…목격 승객들 ‘충격’

입력 2024-05-31 05:40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KLM 공식 페이스북 캡처

네덜란드에서 이륙을 준비하던 여객기의 작동 중인 엔진에 사람이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BBC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항공사 KLM은 이날 오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히폴공항에서 이륙하려던 덴마크행 KL1341편 여객기의 엔진에 1명이 껴 사망했다고 밝혔다.

KLM과 스히폴공항 측은 승객과 승무원 전원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한 뒤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당시 사고를 목격한 다수의 탑승자들은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네덜란드 왕립군은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사망자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왕립군은 “(이번 사고가) 범죄 사건인지 혹은 자살의 한 형태인지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이어 여객기 내에 있던 승객과 승무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네덜란드 현지 언론들은 사망자가 비행기 이륙 과정에 관여하는 직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네덜란드 안전위원회는 스히폴공항에 조사관을 파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