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밖으로 나가” 올림픽 앞두고 노숙인 정화 작업?

“파리 밖으로 나가” 올림픽 앞두고 노숙인 정화 작업?

입력 2024-06-04 14:38
프랑스 파리 에펠탑 앞 샹드마르스 광장에 설치되는 비치발리볼 경기장 조감도. 2024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다음 달 26일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노숙인 수천명이 파리와 그 인근 지역에서 쫓겨난 것으로 전해졌다. 망명 신청자와 아이들도 포함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3일(현지시간) 현지 활동가들을 인용해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파리 올림픽 관련 사회적 영향을 경고하는 연합 단체 ‘메달의 뒷면’은 보고서에서 경찰이 성노동자와 마약 중독자 역시 단속 중이라고 밝혔다. 그 결과 이들이 필수 의료 서비스와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는 일상적 네트워크에서 소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파리 외곽 일드프랑스 지역에서 “정부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기는 사람을 모두 내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4월부터 파리와 인근 지역에서 텐트촌 해체와 추방 작업이 강화됐다고 단체는 설명했다. 지난 13개월 동안 1만2500여명이 외곽으로 보내졌다고 한다.

단체 관계자는 당국이 올림픽 때 파리를 돋보이려고 가장 위태로운 사람들을 상대로 ‘사회적 정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그들은 양탄자 아래에 고통을 감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노숙인에게 장기적 해결책을 제공하기 위해 일드프랑스 7000채를 비롯해 프랑스 전체에 최소 2만채의 집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긴급 거주지 1000여곳을 공급하겠다는 파리시의 계획은 아직 정부 승인을 받지 못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파리 거리에 수년째 살고 있는 약 3600명에게 거처를 제공하기 위한 계획을 정부에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그 누구도 도시를 떠나도록 강요받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올림픽을 담당하는 피에르 라바단 파리 부시장은 지난 4월 기자회견에서 “문제는 올림픽이 아니라 파리 거리에 살고 있는 노숙인 수”라고 강조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