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죽이는 게 혁신‘?… 러, 지상 ‘자폭 드론’ 첫 투입

사람 죽이는 게 혁신‘?… 러, 지상 ‘자폭 드론’ 첫 투입

입력 2024-06-04 21:19
러시아군이 폭탄을 실은 지상 자폭 드론 '개구리(랴구시카)'로 목표물 타격을 시연하는 모습. 스푸트니크 홈페이지 갈무리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전장에 ‘개구리(랴구시카)‘라는 이름의 신형 지상 자폭 드론을 처음으로 사용했다고 러시아 국영 스푸트니크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이 자국 방위산업에 혁신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 중앙전투단 특수부대가 우크라이나 동부 아우디이우카 방향으로 공격하면서 개구리 드론으로 우크라이나군 기관총 부대를 파괴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이 지상 자폭 드론 '개구리(랴구시카)'에 폭탄을 싣고 시연하는 모습. 스푸트니크 홈페이지 갈무리

랴구시카는 바퀴 4개를 단 지상 무인 로봇이다. 최대 30㎏까지 폭발물을 싣고 최고 시속 20㎞로 적진으로 달려갈 수 있는 자폭 드론이다. 소음이 적은 전기 모터로 작동하기 때문에 적 참호에 조용히 침입할 수 있다. 목표 지점에 도달하면 원격으로 폭파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3㎞ 넘는 거리에서도 제어할 수 있다고 한다.

카메라를 장착한 이 드론은 병사 3명이 한 팀을 이뤄 특수 안경과 리모컨 등을 이용해 원격으로 조종한다.

러시아군이 지상 자폭 드론 '개구리(랴구시카)'에 폭탄을 싣고 시연하는 모습. 스푸트니크 홈페이지 갈무리

스푸트니크 통신은 “이번 ‘특별군사작전’이 러시아 방위산업 혁신의 촉매제 역할을 했다”며 “인공지능(AI) 기반 기계가 전쟁의 미래임을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특별군사작전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을 가리키는 표현이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