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온 밀크셰이크에 정통으로… 英극우 정치인 ‘봉변’

날아온 밀크셰이크에 정통으로… 英극우 정치인 ‘봉변’

나이절 패라지 영국개혁당 대표 총선 출마 선언 직후
기자간담회 가진 펍에서 나오다 ‘밀크셰이크 세례’ 당해

입력 2024-06-05 10:41 수정 2024-06-05 13:06
나이절 패라지 영국개혁당 대표가 4일(현지시간) 선거유세 도중 한 여성이 던진 밀크셰이크에 맞았다. EPA연합뉴스

영국의 대표적인 극우 정치인 나이절 패라지가 선거 유세를 다니던 중 청중이 던진 밀크셰이크에 맞았다.

BBC 등 현지 매체는 4일(현지시간) “오는 7월 조기 총선 출마를 선언한 패라지 영국개혁당(Reform UK) 대표가 클랙턴의 한 펍(선술집)을 나서다가 봉변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패라지는 영국의 반이민 정서를 대변하는 대표적인 극우 인사다. 과거 브렉시트당 대표 시절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운동을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그는 7월 조기 총선에서 잉글랜드 남부 클랙턴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나이절 패라지 영국개혁당 대표가 4일(현지시간) 선거유세 도중 한 여성이 던진 밀크셰이크에 맞았다. AFP연합뉴스

패라지는 이날 클랙턴에서 집회를 갖고 선거 출마 선언을 한 뒤 이 펍에서 기자들을 만나고 다음 유세 현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나오던 길이었다.

펍 앞에서 맥도날드 컵을 들고 대기하던 여성은 계단을 내려오는 패라지를 향해 음료를 끼얹었다.

BBC는 “바나나 밀크셰이크로 추정되는 액체가 패라지의 얼굴에 적중했고, 이를 확인한 여성은 미소를 지으며 유유히 사라졌다”고 전했다.

나이절 패라지 영국개혁당 대표가 4일(현지시간) 선거유세 도중 한 여성이 던진 밀크셰이크에 맞았다. EPA연합뉴스

이후 에식스 경찰은 패라지에게 음료를 투척한 25세 여성을 폭행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해당 여성을 붙잡는 과정에서 응급 요원에게 폭행을 가한 남성 한 명도 함께 체포됐다.

나이절 패라지 영국혁신당 대표. AFP연합뉴스

패라지가 ‘밀크셰이크 봉변’을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2019년에도 뉴캐슬에서 브렉시트 지지 연설을 한 뒤 퇴장하다 청중의 밀크셰이크 세례를 받은 바 있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