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님 수영하는 날, 센강서 “볼일 보겠다”는 파리 시민들

시장님 수영하는 날, 센강서 “볼일 보겠다”는 파리 시민들

입력 2024-06-05 13:50
막대한 예산으로 수로 정화 사업을 추진했으나 성과를 내지 못한 정부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시민들이 단체로 '센 강에 '볼일'을 보자'는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을 올리고 있다. 엑스(X) 캡처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정부가 약속한 센강 수질 개선 사업이 부진한 데 항의하고자 센강에서 단체로 ‘볼일’을 보겠다고 예고했다.

3일(현지시간) 호주 SBS방송 등에 따르면 최근 파리 시민들은 소셜미디어 엑스(X)를 통해 ‘6월 23일 센강에서 볼일을 보자(#JeChieDansLaSeineLe23Juin)’는 해시태그(#)를 올리고 있다. 이날은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이 직접 센강에 뛰어들어 수질의 안정성을 몸소 증명하겠다고 약속한 날이다.

이 같은 해시태그를 내건 온라인 게시글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이달고 시장을 겨냥한 문구와 현 상황을 풍자하는 합성 사진들이 함께 게시됐다.

한 누리꾼은 “프랑스인들은 어떤 나라보다 폭동을 일으키는 방법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며 “4년 동안 우리를 똥물 속에 가둔 사람이 이제 똥물 속에서 헤엄칠 때”라고 말했다.

센강은 인구 증가와 산업화로 인한 수질 악화로 1923년부터 일반인의 입수가 전면 금지됐다. 그러다 하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하며 약 14억 유로(약 2조500억원)를 투입해 본격적인 센강 수질 개선에 나섰다. 하수 처리 시설을 현대화하고 빗물이 올 때 넘치지 않도록 거대한 저장고를 설치하는 한편 가정과 사업체들의 폐수 배출도 엄격히 단속했다.

시 당국은 “오는 7월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의 철인 3종 경기와 ‘수영 마라톤’이라 불리는 오픈 워터(야외 수영) 경기를 모두 센강에서 치르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정화 사업에 자신감을 보인 이달고 시장은 지난달 “올림픽 개막 한달 전인 6월 23일에 센강에서 수영하겠다”고 공언하며 수질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는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도 지난 4월 한 방송 인터뷰에서 올림픽 개막 전 센강에서 직접 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노숙자들의 방뇨 흔적이 남아있거나 냄새가 풍기는 등의 위생 문제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아 비판도 계속됐다. 수질 모니터링 단체인 서프라이더 재단이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 6개월간 대회 구간의 샘플을 채취해 대장균·장구균 농도를 분석한 결과 수영 적합 기준치를 뛰어넘는 세균이 검출됐다.

이에 더해 올림픽 기간 프랑스 노동총동맹(CGT)의 파업도 예고돼 정부가 올림픽을 앞두고 벌어지는 일들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쓰레기 수거 담당 등을 맡고 있는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정당한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에 불만을 표출한 바 있다.

미국 버즈피드뉴스는 “노동계의 시위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파리 시민들은 ‘정부가 돈을 센강이 아닌 다른 곳에 제대로 썼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