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우크라 무기공급 자제한 한국…관계 회복 기대”

푸틴 “우크라 무기공급 자제한 한국…관계 회복 기대”

입력 2024-06-06 04:54 수정 2024-06-06 13:17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러 관계 회복을 언급했다.

5일(현지시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세계 주요 뉴스통신사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러 관계 관리 방향에 관한 연합뉴스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 등을 계기로 한·러 관계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개막을 앞두고 열린 이날 행사에서 푸틴 대통령은 “한국이 (우크라이나) 분쟁 지역에 무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기로 한 결정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 지도부의 태도에서 혐오적 태도가 전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낼 무기를 구하려고 접근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한·러 관계가 악화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한반도 전체와 관련해 양국 관계 발전에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행히도 현재 무역과 경제 관계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지만 지난 수십 년간 달성한 관계 수준을 부분적으로라도 유지해 미래에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한국이 여러 협력 분야에서 문제를 만들었다고 지적하면서도 “우리는 한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지만 이는 우리가 아닌 한국 지도부의 선택”이라며 “우리 쪽에서는 채널이 열려 있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이 2022년 2월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 이후 세계 언론사와 인터뷰한 것은 이례적이다. 우크라이나 사태 발발 이후 러시아는 SPIEF에 비우호국 언론사를 초대하지 않았다. 또 푸틴 대통령이 지난달 집권 5기를 시작한 이후 서방을 비롯한 세계 언론사의 질문에 답한 것은 처음이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 행사에 한국과 서방 등 비우호국 언론사 대표들이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참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