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상한 몸, 나치 떠올라”… 우크라 포로의 ‘처참한 몰골’

“앙상한 몸, 나치 떠올라”… 우크라 포로의 ‘처참한 몰골’

입력 2024-06-06 17:34 수정 2024-06-06 18:26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이 5일(현지시간) SNS에 공개한 송환 포로의 모습. 엑스 캡처

전쟁 중 러시아에 포로로 붙잡힌 우크라이나 남성이 앙상한 모습으로 2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다.

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전쟁포로 처우 조정 본부는 이날 러시아에 억류돼 있다가 자국으로 돌아온 전쟁 포로의 사진을 공개하며 러시아를 규탄했다. 우크라이나는 아랍에미리트(UAE)의 중재 하에 러시아와 전쟁 포로 교환에 합의했고, 지난달 31일 포로 75명을 되돌려 받았다.

우크라이나 당국이 이날 공개한 사진 속 주인공은 이번에 송환된 전쟁 포로 중 한 명인 로만 고릴리크(40)씨이다. 그는 우크라이나 북부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의 검문소 경비대원으로 일하다가 러시아의 침공 직후인 2022년 3월 러시아군에 끌려가 구금됐다.

2년이 넘는 포로 생활에 그의 몸은 앙상해져 있었다. 갈비뼈와 쇄골은 툭 튀어나와 있고, 배는 움푹 들어갔다. 창백한 피부 아래로 어깨뼈 등 관절이 선명하게 보였다. 우크라이나 방위군은 CNN에 석방된 포로 대부분이 체중 감소를 겪었고 몸에 상처가 있으며 부상을 치료받지 못해 만성 질환을 앓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은 이날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포로들이 끔찍한 상태로 우크라이나로 돌아왔다며 “굶주림에 의한 고문은 끔찍하고 구타와 폭력은 교묘하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국제 인권 협약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더 이상 제네바 협약은 없다. 러시아는 또다시 전쟁 범죄 책임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인도법의 대원칙인 제네바협약은 전쟁포로와 부상자 등 전투에 가담할 수 없는 사람들과 민간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