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턱밑 ‘화력시위’ 나선 러 군함, 카리브해 이동 중

美 턱밑 ‘화력시위’ 나선 러 군함, 카리브해 이동 중

“러시아 군함·항공기 수주 내 카리브해 도착”
베네수엘라·쿠바 기항 예상…美 정부 추적 중

입력 2024-06-07 00:0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군함이 군사 훈련을 위해 카리브해로 향하고 있다고 AP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대(對)우크라이나 지원에 맞선 ‘화력 시위’라는 평가가 나온다.

AP통신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미 정부가 앞으로 수주 안에 카리브해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되는 러시아 군함과 항공기를 추적하고 있다”며 “러시아 군함은 베네수엘라와 쿠바에 기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수의 군함과 지원 선박이 훈련에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들은 AP통신에 “주목할 만하지만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카리브해는 미국 동남쪽과 남미 북쪽 사이의 바다다. 러시아가 카리브해로 군함을 파견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다만 러시아 군함의 이번 카리브해 훈련은 ‘화력 시위’ 의도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 관리는 “이번 훈련이 미국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러시아의 광범위한 대응 가운데 일부”라며 “우크라이나의 공격을 받아 선박을 잃은 러시아 해군에 여전히 국제적 작전을 수행할 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우크라이나는 지난 3월 “러시아 흑해 함대 전력에서 3분의 1이 우리의 공격으로 상실됐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군함의 이번 카리브해 훈련은 미국 등 서방국에서 우크라이나 원조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타격하도록 지원책을 바꾼 것과 연관됐을 가능성도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서방국의 ‘러시아 본토 타격론’에 대해 “우리도 같은 방식으로 행동갈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미 정부 관리들은 AP통신에 “세계 각국의 군대가 공해에서 훈련할 권리를 가졌다”며 “러시아 군함들은 여름 내내 카리브해에서 머물 것으로 예상되며 훈련을 끝낸 뒤에도 후속 훈련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