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선언’ 전국삼성전자노조, 첫 연가투쟁 시작

‘파업 선언’ 전국삼성전자노조, 첫 연가투쟁 시작

입력 2024-06-07 11:36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지난달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노동조합과의 교섭을 촉구하는 행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7일 첫 연가투쟁을 시작했다.

전국삼성전자노조는 모든 조합원에게 이날 하루 연차휴가를 소진하는 방식으로 투쟁에 동참하라는 지침을 전달했다. 조합원 수는 2만8000여명이다. 삼성전자 직원(약 12만5000명)의 22%가 이 노조 소속 조합원이다.

투쟁에 동참하는 조합원 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현국 전국삼성전자노조 부위원장은 “사상 첫 연가 투쟁이 조합원 자의에 의해 결정됐으면 하는 취지에서 참여 인원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연가투쟁 뒤 다른 방식의 파업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위원장은 “연가 투쟁은 우리의 최종 목표인 총파업으로 가기 위한 첫 번째 절차”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연가투쟁 날짜가 징검다리 연휴에 끼어 있고, 반도체 생산공장(팹·fab)이 자동화 의존도가 높아 파업이 업무에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사측과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지난 1월 교섭을 시작했으나 협상에 이르지 못하고 지난달 29일 파업을 선언했다. 앞서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 중지 결정, 조합원 찬반투표 등을 거쳐 쟁의권을 확보했다. 교섭이 결렬된 지난달 28일 이후 재교섭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