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렉서스 RX 국내 모델 품질 조사”…조작 차량 국내 단종

정부 “렉서스 RX 국내 모델 품질 조사”…조작 차량 국내 단종

입력 2024-06-07 14:27

세계 1위 완성차 업체인 토요타의 품질 인증 조작과 관련해 국내에서 판매된 렉서스 RX 모델에 대해 정부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토요타 등 5개 업체가 품질 인증 부정을 신고한 차종은 38개인데 이 가운데 국내에는 렉서스 RX만 수입됐으나 현재 단종됐다.

7일 국토부와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토요타의 렉서스 RX 2014~2022년식 모델에 대한 엔진 출력 조작 신고가 일본 정부에 접수됐다. 국내에서는 단종됐기 때문에 조작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 따라서 가장 최근 출시된 모델을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한국토요타자동차 관계자는 “일본 내수용으로 판매됐던 모델이라 국내 출시 차량은 해당 사항이 없다”며 “계약 취소 등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 또한 국내에서 판매된 렉서스 RX의 품질 조작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품질 인증 방식이 다르다는 점 때문이다.

일본은 제조사가 자동차를 판매하기 전 정부로부터 안전기준 적합 여부를 사전 승인받는 ‘형식승인제’를 택하고 있다. 반면 한국은 제조사가 스스로 차량 인증을 완료하면 정부가 판매된 신차를 확보해 사후 안전기준 적합 여부를 검증하는 ‘제작사 자기인증제도’를 따르고 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