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믿었는데… 코스닥 상장사 속여 경영권 뺏으려 해”

“이정재 믿었는데… 코스닥 상장사 속여 경영권 뺏으려 해”

입력 2024-06-10 14:10
연합뉴스

JTBC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등을 만든 제작사 래몽래인 대표가 ‘배우 이정재의 회사 아티스트유나이티드에 경영권을 편취당했다’고 주장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동래 래몽래인 대표는 10일 입장문을 통해 “아티스트유나이티드가 투자 전 논의했던 것과 달리 래몽래인의 자금을 이용해 거래 정지 상태인 상장 엔터테인먼트사를 인수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는 얘기를 듣고 경영진 차원에서 ‘본업에서 벗어나는 회사 인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아티스트유나이티드에 전달했다. 이후 돌아온 대답은 ‘대표이사·사명·정관을 바꾸고 이사회 구성원 전원을 교체해야겠으니 임시 주주총회를 열라’는 일방적인 통보였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1대 주주가 된 지 불과 3개월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움직임은 래몽래인을 다른 기업 인수를 위한 껍데기로 쓰겠다는 뜻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래몽래인이 기망적인 방법으로 경영권을 편취하는 세력의 희생양이 되게 할 수는 없다. 대표이사이자 이사회 의장으로서 주주 이익에 반하는 경영권 편취 행위에 동조할 수 없기에 이사회를 통해 견제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또 “이정재의 네트워크와 자본력으로 래몽래인의 세계 시장 진출을 꾀할 수 있다고 믿어 아티스트유나이티드와 손잡은 것인데 이정재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회사를 방문하지 않았고 경영에 관해 어떤 비전도 제시한 바 없다”면서 “18년간 일궈온 래몽래인의 임직원을 지키는 것이 제가 할 일이다. 이정재를 비롯한 투자자들은 지금이라도 부당한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앞서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이 지난 5일 보도 자료를 통해 “김 대표와 법적 분쟁에 돌입했다”고 밝힌 데 따른 반박으로 풀이된다. 당시 아티스트유나이티드 법률 대리인은 “아티스트유나이티드가 지난 3월 유상 증자를 통해 래몽래인을 인수하게 됨에 따라 이정재와 배우 정우성이 경영에 참여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김 대표가 투자자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임시 주총 개최 요청도 무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법률 대리인은 이어 “투자자들은 두 달여 동안 김 대표와 여러 차례 협의하며 상황을 원만히 해결하려고 노력했지만 김 대표가 신의를 저버리고 갈등을 키웠다”면서 “주주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소송을 제기했다”고 부연했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은 지난 7일 김 대표를 상대로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고 임시 주총 소집을 청구한 상태다.

2007년 설립된 래몽래인은 재벌집 막내아들을 비롯해 2010년 KBS에서 방영된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제작에 참여했다. 2021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지난 1분기 말 기준 최대 주주는 지분 18.44%를 보유한 아티스트유나이티드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의 최대 주주인 이정재도 5.12%를 보유하고 있다. 김 대표 지분은 13.41%에 불과해 경영권 분쟁 발생 시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측이 유리한 상황이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