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소리 샐까 봐” 탯줄 붙은 갓난아기 얼굴을 발로

“울음소리 샐까 봐” 탯줄 붙은 갓난아기 얼굴을 발로

입력 2024-06-10 15:50
국민일보 DB

출산 사실을 숨기려고 갓난아기를 질식사시킨 2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충주경찰서는 갓난아기의 얼굴을 발로 눌러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미혼모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5시쯤 충주 연수동 한 아파트에서 혼자 아이를 낳은 뒤 아이가 울기 시작하자 발로 아이의 얼굴을 누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쯤 A씨로부터 “아이를 낳았는데 숨을 쉬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한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아이는 탯줄이 붙은 채 숨진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족에게 임신 사실을 숨겨왔는데 아이의 울음소리가 새어 나가면 출산한 것을 들킬까 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남자친구와 헤어진 A씨는 평소 지인들에게 “아이를 낳기 싫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식의 고충을 토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