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피해 지역에 드론 띄운다”…현대차, 동해안 친환경 산림 조성

“산불 피해 지역에 드론 띄운다”…현대차, 동해안 친환경 산림 조성

입력 2024-06-10 16:16
1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서 (차량 앞 왼쪽부터)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이사, 류광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 최두하 현대자동차 경영전략사업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최대 산불 피해지역인 동해안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산림 복원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산림청 산하 기관인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소셜벤처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지속가능한 산림생태복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관련 기관·기업과 함께 국내 최대 산불피해 지역인 동해안을 중심으로 산림 복원을 추진하고 친환경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산림복원과 모니터링에 친환경 모빌리티인 ‘아이오닉 드론 스테이션’을 활용해 생태계 복원을 위한 연구 협력도 진행한다. 아이오닉 드론 스테이션은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제작된 산림경영용 특장차량이다.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제작된 산림경영용 특장차량 '아이오닉 드론 스테이션'. 현대차 제공

트렁크 공간에 드론 스테이션을 만들고 차량 앞쪽 공간에는 V2L(Vehicle to Load) 기술을 활용한 드론용 배터리 충전 데크를 구축했다. 접근이 어려운 산불피해 지역에 드론을 활용한 식재·산림 생장 과정의 주기적 모니터링, 데이터 수집 진행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숲 조성은 현대차가 2016년부터 고객·지역사회 참여형으로 운영 중인 ‘아이오닉 포레스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뤄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앞으로도 글로벌 사회적 가치 창출(CSV) 이니셔티브인 ‘현대 컨티뉴(Hyundai Continue)’ 아래 여러 파트너들과 친환경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