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1위 확정? 방심은 없다… 김도훈호 “중국전 무조건 이긴다”

조1위 확정? 방심은 없다… 김도훈호 “중국전 무조건 이긴다”

입력 2024-06-10 17:12
김도훈 남자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이 10일 2026 북중미월드컵 2차예선 중국과의 최종전을 하루 앞두고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도훈호가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최종전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상대 중국이 최종예선 진출의 기로에 서 있는 만큼 한국 역시 총력전에 나설 전망이다.

김도훈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임시감독은 1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2차예선 중국과의 최종전에 나서는 포부를 밝혔다. 김 감독은 “영상을 보고 중국의 경기 계획에 대비했다”며 “선수들과 잘 준비했다고 생각한다. 롱볼과 역습에 능한 중국이기에 이를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싱가포르 원정 경기에선 선수들의 골 감각이 절정에 달해 7대 0으로 크게 이겼다.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나란히 멀티골을 터뜨렸고 주민규(울산), 배준호(스토크 시티)가 A매치 데뷔골을 기록했다. 황희찬(울버햄프턴)도 가세하며 7골 차 대승에 쐐기를 박았다.

역대급 골 잔치를 벌인 만큼 선수단은 자신감을 한껏 끌어올린 상태다. 이날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주장 손흥민도 “선수단이 좋은 분위기 속에 있다”고 전한 뒤 “내일 경기도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손흥민이 10일 2026 북중미월드컵 2차예선 중국과의 최종전을 하루 앞두고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중국은 벼랑 끝에 몰려 있다. 이번에 한국의 대량 득점을 막지 못할 시 일찌감치 월드컵 여정에서 짐을 쌀 수 있다. 한국이 이미 4승1무(승점 13)로 C조 1위를 확정한 가운데, 중국이 지난 5차전에서 태국과 1대 1로 비긴 탓에 2위 싸움이 치열해졌다. 중국이 2위(승점 8·2승2무1패)로 태국(승점 5·1승2무2패)을 앞서 있지만, 최종전에서 순위가 얼마든지 뒤집힐 수 있다.

득실 차가 관건이다. 현재 중국은 득실 차 +1, 태국은 득실 차 -2를 기록 중이다. 태국이 싱가포르를 잡고 중국이 한국에 2~3골 이상 내준 채 패하면 3위로 밀려 최종예선 관문을 넘을 수 없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이번 월드컵 본선 참가국을 종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했음에도 본선 진출이 좌절된다면 최악의 국내 여론을 맞닥뜨릴 수 있다.

중국의 총력전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한국 역시 물러설 수 없다. 동기는 충분하다. 향후 유리한 조 편성을 위해 톱 시드를 사수해야 한다. 최종예선 조 편성은 20일 발표되는 FIFA 랭킹을 기준으로 정해진다. 23위 한국은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어 아시아 3위로, 남은 한 자리를 두고 호주(24위)와 경쟁 중이다. FIFA 랭킹 포인트도 한국(1563.99점)이 호주(1563.93점)보다 불과 0.06점 앞서 있어 11일 6차전에선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한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