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입국세 철회 “징세보다 관광객 유입이 더 이익”

태국, 입국세 철회 “징세보다 관광객 유입이 더 이익”

태국 정부, 입국자 1인당 300밧 징수 계획 철회

입력 2024-06-11 00:01
태국 방콕 수완나품국제공항이 2022년 1월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출입국자 감소로 한산하다. 신화뉴시스

태국 정부가 관광 목적 외국인에게 받으려던 ‘입국세’ 계획을 철회했다.

10일 태국 영자 매체 네이션에 따르면 세타 타위신 총리는 지난 9일 외국에서 관광 목적으로 찾아온 입국자에게 1인당 300밧(약 1만1000원)의 세금을 징수하려던 지난 정부의 계획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세타 총리는 “입국세로 단기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지만, 넓은 관점에서 보면 관광객들이 세금 없이 입국해야 지출을 통해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태국 정부는 지난해 8월 물러난 쁘라윳 짠오차 전 총리의 임기 때 관광지 시설 개선. 사망·사고 보험료 등으로 사용하겠다며 입국세 징수를 추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관광 활성화를 시도하던 당시 업계 반발로 입국세 시행은 연기됐고, 결국 현 정부에서 폐지됐다.

태국에서 관광은 국내총생산(GDP)의 20%가량을 차지하는 핵심 산업이다. 팬데믹 전인 2019년까지 외국인 관광객은 연간 4000만명 규모였다.

태국의 연간 입국자 수는 2021년 43만명으로 급감한 뒤 지난해 2800만명 수준으로 회복됐다. 태국 정부는 올해 3500만명의 외국인 유치를 목표로 제시하고 있다. 이달 초까지 입국자는 1500만명으로 집계됐다.

태국은 지난 1일부터 무비자 허용 국가를 확대하고 유학생 등 외국인 체류 기간을 연장하면서 의무보험 한도 완화 등 입국 규제 완화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