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늠름하고 젠틀” 군사경찰복 입은 BTS 뷔 ‘순찰 영상’

“늠름하고 젠틀” 군사경찰복 입은 BTS 뷔 ‘순찰 영상’

입력 2024-06-11 07:10 수정 2024-06-11 10:14
엑스(X) 등 SNS 캡처

군 복무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뷔가 강원도 춘천의 한 행사 현장을 순찰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보훈 문화제 ‘춘천지구전투 리멤버 페스타’에서 군복을 입은 뷔의 모습이 화제가 됐다. SDT(특수임무대) 흑복 차림의 늠름한 모습에 팬들은 “더 멋있어진 것 같다”며 찬사를 보냈다.

그룹 빅마마의 이지영은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순찰 중이던 뷔와 인사를 나누는 영상을 올렸다. 뷔는 이지영에게 “방탄소년단 뷔라고 합니다”라고 깍듯이 인사한 뒤 “순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빅마마 이지영(오른쪽)과 뷔. 이지영 유튜브 영상 캡처

그는 이후 허리를 숙여 이지영과 악수를 한 뒤 거수경례를 하고 자리를 떴다. 이지영은 유튜브 영상에서 “오늘 ‘춘천지구전투 리멤버 페스타’ 무대를 끝내고 내려오는데 잘생긴 군인 한 분이 인사를 주셔서 누구신가 봤더니 방탄소년단 뷔 후배님이었다”며 “무대에서 멋진 모습은 늘 봐왔지만 무대 밖에서도 이렇게 젠틀하실 줄이야. 제복 입으니까 더 멋지세요”라고 남겼다.

지난해 12월 입대한 뷔는 2군단 쌍용부대 군사경찰단 SDT에서 복무 중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