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公, 후쿠오카-부산 반려견 동반 항공 방한상품 최초 출시

관광公, 후쿠오카-부산 반려견 동반 항공 방한상품 최초 출시

日 HIS여행사와 손잡고 11월까지 총 7회 운영

입력 2024-06-11 09:21
일본 반려견 동반 방한여행상품 댕댕이랑 함께하는 부산 4일간 상품 배너.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 반려동물 동반 여행 활성화 사업 '여행다녀올개' BI 폼보드를 들고 있는 관광객.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는 일본 대형 여행사 HIS와 공동으로 반려견 동반 방한 여행상품 ‘왕!코리아 인 부산 4일간’을 지난 10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왕!코리아는 강아지를 뜻하는 일본어 ‘왕코’에 코리아를 합성한 단어다.

일본 후쿠오카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부산에 도착하는 최초의 반려견 동반 방한 상품은 올해 11월까지 총 7회 운영된다. 관광객과 반려견은 3박 4일 동안 감천문화마을, 블루라인파크, 해동용궁사 등 부산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다. 첫 단체는 오는 8월 23일 입국할 예정이다.

관광공사는 지난해 후쿠오카에서 부산 간 여객선을 이용해 반려견 동반 시범상품을 운영했으나 이동시간에 비해 짧은 현지 체류기간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상품은 하늘길을 이용해 현지 체류기간을 2박에서 3박으로 늘렸으며, 반려견 전용 호텔에 투숙하고 전용 버스로 이동하는 등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홍성기 관광공사 후쿠오카지사장은 “일본 내에서도 반려견 동반 해외여행에 대한 수요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고 일반 여행상품에 비해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어 부가가치도 높다”며 “관광공사는 반려견 동반 해외여행 목적지로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 현지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