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앞서 “찢어죽인다”… 공포의 ‘민폐 주차’ 차주

어린이집 앞서 “찢어죽인다”… 공포의 ‘민폐 주차’ 차주

어린이집 앞에 매번 주차한 트럭
‘민폐 주차’ 지적에 “찢어 죽인다”

입력 2024-06-11 11:15
커뮤니티 캡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차장이 아닌 ‘어린이집 앞’에 차를 세워놓은 차주가 비판받고 있다. 경비원이 해당 차량 단속에 나서자 차주는 “찢어 죽인다”며 협박 메시지를 남겼다고 한다.

11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상에 ‘아파트 단지 내 초진상 주차 사건’이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아파트 거주민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씨는 어린 아이들이 통학하는 어린이집 앞 길목에 주차를 하는 트럭 차주를 비판했다. A씨에 따르면 이미 몇 차례 아파트 경비실 등에 신고가 들어갔고, 주민들로부터도 비난이 빗발쳤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한다.

A씨는 “(트럭 차주가) 맨날 어린이집 문 앞에 주차 이상하게 해놓고 경비아저씨들이 단속하니 찢어 죽인다고 협박한다”며 트럭 차주가 올린 글을 공개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해당 트럭 차주는 “나한테 욕한 XX 걸리면 정말 찢어 죽여버린다. 저녁 10시 이후에 아파트에 들어와 주차할 때가 있나, 방문 차량이 아파트에 다 주차하고 탑차라고 지하도 못 들어간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나도 아침에 피곤해 죽겠는데 아침에 나와서 차를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게 얼마나 짜증나는지 아느냐. 내가 방문차량 주차 부분 때문에 관리사무소 가서 얼마나 따졌는지 아느냐. 당당하게 편지로 욕하고 차에 부치지 말고 나한테 전화하라”며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남겼다.

A씨는 이에 대해 “글씨 봐라, 악필이다. 어린애들 통학하는 길목인데 종이에 찢어 죽인다고 쓴 인성 봐라, 동네 창피하다, 정신 차려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린이집 앞이라 애들 매일 통학해서 위험하니까 주차하지 마라. 너만 주차 진상으로 하고 다른 사람들은 안 그런다”며 “한 바퀴 돌면 자리 자기 자리 찾을 텐데 그게 귀찮고 집에 빨리 가려고 어린이집 통로에 차 버리고 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