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린성서 미국인 4명 흉기 피습 “1명은 다량 출혈”

中 지린성서 미국인 4명 흉기 피습 “1명은 다량 출혈”

中관영언론 보도 없이 SNS서 사진 삭제
美국무부 “사건 보고받고 상황 주시 중”

입력 2024-06-11 16:02 수정 2024-06-11 16:05
미국인 4명이 지난 10일 중국 지린성 베이산공원에서 괴한의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린 채 바닥으로 쓰러져 치료를 받는 사진이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에 올라왔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를 포함한 외신들이 이 사진을 인용했다. 중국 관영 언론들은 11일 현재 사건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엑스 캡처

중국 동북부 지린성에서 미국인 4명이 괴한의 흉기 공격으로 중상을 입었다고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아이오와주 소재 코널칼리지의 조너선 브랜드 총장은 성명에서 “중국의 제휴 대학으로 파견한 우리 교원 4명이 현지에서 공격을 당해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지린성 베이화대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코널칼리지 소속 미국인 교원 4명이다. 이들은 지난 10일 성내 베이산공원에서 다른 교원들과 이동하던 중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 도착 당시 피해자 중 3명은 의식이 있었지만, 나머지 1명은 다량의 출혈 상태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번 사건이 미·중 관계 악화를 개선하기 위한 인적 교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발생했다”며 “중국 관영 언론들은 사건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SCMP는 “당국의 검열을 받는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사건과 관련한 글과 사진이 거의 모두 삭제됐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주지사는 소셜미디어에 “국무부와 소통하고 있다. 피해자들의 회복과 귀환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적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