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할 때마다 반발” 동해 시추, 어민 반발도 큰 산

“탐사할 때마다 반발” 동해 시추, 어민 반발도 큰 산

입력 2024-06-11 18:25
울산 남동쪽 58㎞ 지점에 있는 동해 가스전. 한국석유공사

정부가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 탐사 프로젝트인 ‘대왕고래’를 추진하기 위해 넘어야 할 산 중 하나로 ‘어민 반발’이 꼽힌다. 시추 작업에 돌입하게 되면 연근해 어업을 하는 어민들이 반발할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20여년 전 동해 가스전 시추 과정에서도 해당 지역 어민들의 반대가 있었다. 보상 문제가 불거지면 대왕고래 사업비는 더 늘어날 수 있다.

11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970년대 시작된 동해 가스전 사업 내내 어민 반발이 ‘만성적’으로 이어졌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당시 사업은 물리탐사, 시추탐사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오랜 시간 진행됐다”며 “탐사 때마다 어업인 반발이 없던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전했다.

해당 관계자가 언급한 ‘동해 가스전’ 사업은 석유공사가 국내 최초로 성공한 시추 사업이다. 20년가량의 탐사 끝에 1998년 울산 남동쪽 58㎞ 지점에서 4500만 배럴 규모의 천연가스를 발견했다. 이후 2005년 추가로 발견된 ‘동해-2 가스전’과 함께 2004년부터 2021년까지 천연가스를 생산했다.

이 과정에서 석유공사와 어업인들의 마찰은 다반사였다는 전언이다. 당시 마을 주민이었던 울산선주협회 박경청 상무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바다에 통발이나 그물을 넣어두고 고기를 건져오며 먹고살고 있었는데, (석유공사가) 일터에 가스전을 설치한다고 해 동의를 안 해줬다”고 회상했다.

이 분쟁은 석유공사가 ‘보상금 지급’이라는 카드를 제시한 뒤에도 해소되지 않았다. 어업인들 의견이 제각각이었던 탓이다. 박 상무는 “보상금이란 개념을 아예 생각지도 못한 주민들이 있었던 반면 차라리 보상금을 받아 생계에 보태겠다는 경우도 있어 의견이 일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과거 경험을 고려하면 올 연말 첫 삽을 뜰 석유 탐사 작업에서도 어업인들과의 갈등이 불가피해 보인다. 어업인 단체인 동해어업관리단의 백영원 지도계장은 “(시추를 하게 되면) 어민들의 어구가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는 요청을 수시로 받는다”고 말했다.

어업인들의 반발을 해소할 수 있는 카드인 보상비도 만만찮은 문제다. 석유공사는 개별 어업인당 억대의 보상금 요구를 우려하고 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현재도 경북 동해안 등지에서 석유·가스전 탐사에 나서 어민과 마찰을 빚으면 억대 단위로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사업이 심해에서 이뤄지는 만큼 어업인 반발 강도가 그렇게 크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과거 사례와 달리 이번 탐사는 수심 600~1000m에서 추진된다. 연근해를 업의 터전으로 삼는 대부분의 어업인은 수심 200m 내외에서 작업하므로 영향이 미미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시추 계획이 나오지 않아 (어민 갈등은) 아직 살펴보는 상태”라고 전했다.

세종=김혜지 기자 heyji@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