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골도 떠난다”… 매출 급감 사태 맞은 스타벅스

“단골도 떠난다”… 매출 급감 사태 맞은 스타벅스

가격 인상에 ‘친이스라엘’ 기업 지목되며 불매 운동까지 겹쳐

입력 2024-06-11 18:07
스타벅스 매장 모습. 뉴시스

세계적인 커피 가맹점 스타벅스가 최근 가격 인상에 더해 ‘친 이스라엘’ 기업 불매 운동이 겹치며 위기를 맞고 있다고 BBC가 보도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스타벅스의 전 세계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했다.

특히 가장 크고 중요한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의 경우 1년 이상 영업한 점포의 매출이 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사태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가장 충성도가 높은 고객이라고 할 수 있는 ‘리워드 회원’도 일부 스타벅스를 떠나고 있다. BBC는 스타벅스의 활성 리워드 회원 수가 전 분기 대비 4%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이런 현상의 원인 중 하나로 가격 인상이 꼽힌다. 미국에서 스타벅스 메뉴 가격은 주마다 다르게 책정되는데 고물가와 임금 인상 여파로 아메리카노와 같은 기본 메뉴조차 5~6달러를 넘는 곳이 등장했다. 캘리포니아의 경우 지난 3월 주요 메뉴 가격이 0.5달러에서 1달러 수준씩 인상됐다.

다만 최근 스타벅스의 급격한 매출 감소는 지난해 10월 가자지구 전쟁에서 스타벅스가 이스라엘 정부와 군에 자금을 댄다는 주장이 퍼지면서 벌어진 불매운동 영향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스타벅스가 같은 달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게시물을 소셜미디어에 올린 직원 노조를 고소한 것도 이 같은 불매운동에 불을 붙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새러 세나토레 분석가는 스타벅스의 가격 인상이 경쟁업체에 비해서 크게 두드러지지 않았다면서, 불매 운동 이슈를 제외하고는 매출 감소를 설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역시 이 같은 문제를 인식하고 있다. 랙스먼 내러시먼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도 지난 4월 콘퍼런스콜에서 “매출이 실망스러웠다”면서 “특히 중동지역에서의 ‘잘못된 정보’가 매출에 영향을 미쳤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신메뉴 출시 등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레이철 루게리 스타벅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상황이 개선되는 데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