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산연 “올해 주택 매매는 1.8% 하락…전세는 3.0% 상승”

건산연 “올해 주택 매매는 1.8% 하락…전세는 3.0% 상승”

매매, 수도권 0.5%·지방 3.0% 하락 전망

입력 2024-06-11 18:18
10일 서울 시내 부동산중개업소에 붙은 매물정보 모습. 연합뉴스

하반기에 주택 매매 가격이 추가로 하락해 연간 1.8%의 가격 하락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지난해 말 예상치(2.0%)보다 작아진 하락 폭이다. 신생아 특례대출 등 정책금융 등의 영향으로 수도권 거래가 되살아나고 있지만 기준 금리 인하 시기가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하락세가 계속될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11일 개최한 ‘2024년 하반기 건설·부동산 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올해 전국 주택 매매 가격이 하반기 1.3%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지역별 편차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 매매 가격은 올해 0.5%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4월까지 0.5% 하락한 점을 고려하면 하반기는 사실상 보합으로 예측한 것이다. 김성환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저가 매물이 소진되며 저점을 보인 후 매물이 일부 거래돼 지수상 소폭 상승세를 보이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기저효과에 의한 상승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10일 서울 시내 부동산중개업소에 붙은 매물정보 모습. 연합뉴스

반면 지방의 주택 매매 가격은 연간 3.0%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4월까지 0.5%의 가격 하락에 하반기 2.5%의 추가 하락이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가격 수준이 여전히 높고 하반기 금리 인하 수준이 당초 시장 기대보다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전국적으로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주택 전셋값은 추가 상승이 이어져 연간 3.0%의 상승률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지난 4월까지 전셋값은 0.2% 상승했는데 하반기 2.8%의 추가 상승을 전망했다. 연구원은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꾸준히 하락하고 있고 매매 수요 축소에 따라 전세 수요가 유입되는 상황에서 연간 입주 물량이 전년보다 소폭 감소할 예정이라 가격 상승 요인이 있다”고 했다.

연구원은 현재 주택 시장에 대해 “현실화하지 않은 금리 인하 등 시장 움직임을 미리 예견하기보다는 내 집 마련이 30년에 달하는 장기적 계획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다소 신중할 필요가 있는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