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유명 관광지 ‘짜뚜짝’ 대형화재, 동물 수백마리 타 죽어

태국 유명 관광지 ‘짜뚜짝’ 대형화재, 동물 수백마리 타 죽어

입력 2024-06-11 18:20
태국의 한 소방관이 11일 방콕 짜뚜짝 시장 화재 현장에서 살아남은 닭을 손으로 안아 옮기고 있다.

태국의 유명 관광지인 ‘짜뚜짝 시장’에서 11일 대형 화재가 발생해 동물 수백 마리가 불에 타죽었다.

AP통신은 이날 태국 수도 방콕에 있는 짜뚜짝 시장 상점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반려동물을 판매하는 상점 100여 곳이 불에 탔다고 보도했다. 화재 진압에 1시간 정도가 걸렸는데,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하지만 상점 안 철조망에 갇혀 있던 강아지와 각종 조류 등 수백 마리의 동물이 불에 타죽었다.

태국 경찰이 11일 방콕 짜뚜짝 시장 화재 현장에서 현장 검증을 하고 있다.

화재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사고 현장에서는 소방 공무원들이 철문을 부수고 화재에서 살아남은 동물을 꺼내 구조하기도 했다.

짜뚜짝 주말 시장은 전 세계 관광객들이 찾는 방콕의 관광 명소다. 하지만 동물단체들은 짜뚜짝 시장의 일부 상인이 거북이와 새 등 멸종 위기 동물을 밀거래한다고 고발하기도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