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위 대통령 “부통령 탑승 군용기 추락…전원 사망”

말라위 대통령 “부통령 탑승 군용기 추락…전원 사망”

입력 2024-06-11 21:05
사울로스 클라우스 칠리마 말라위 부통령이 지난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세션2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프리카 말라위의 사울로스 칠리마(51) 부통령을 태우고 실종됐던 군용기가 추락한 채 발견됐다. 이 사고로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라자루스 차퀘라 말라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국영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칠리마 부통령 등이 탄 군용기 추락 사고에서 생존자가 없었다”며 “끔찍한 비극으로 끝나 깊은 슬픔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칠리마 부통령을 태운 군용기 잔해는 북쪽 산악지대에서 발견됐다. 추락한 비행기는 샤닐 짐비리 전 영부인도 타고 있었다. 이들을 포함해 군용기에 타고 있던 승객 7명과 군 승무원 3명이 전원 사망했다.

앞서 해당 군용기는 전날 오전 9시17분쯤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서 칠리마 부통령을 포함해 총 10명을 태우고 이륙했다. 북쪽으로 약 370㎞ 떨어진 음주주 국제공항에 45분 후 도착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악천후로 공항에 착륙하지 못하고 이내 실종됐다. 사고 당시 이들은 랄프 카삼바라 전 법무부 장관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이었다.

칠리마 부통령은 내년 말라위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던 인물이다. 지난 4~5일 한국·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찾아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난 바 있다.

한편 지난달 19일에도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헬기 추락으로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불과 20여일 만에 최고위급 정부 인사가 연루된 항공사고가 또다시 발생한 것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