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북설’ 푸틴에 국경일 축전…북·러 더 밀착

김정은, ‘방북설’ 푸틴에 국경일 축전…북·러 더 밀착

입력 2024-06-11 21:27 수정 2024-06-11 21:2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국경일인 ‘러시아의 날(6월 12일)을 앞두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 북한 관영매체는 축전이 공개되기도 전에 전달 경로 등을 자세히 다루며 관심을 보였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북·러 관계가 전에 없이 밀착되는 분위기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보내는 축전을 신홍철 주러시아 북한 대사가 러시아 외교부 인사를 만나 정중히 전달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러시아의 날은 1990년 6월 12일 소련 내 러시아공화국이 국가주권 선언서를 채택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김 위원장은 매년 러시아의 날에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왔다. 북·러가 아니어도 국경일을 맞은 나라의 국가원수에게 축전을 보내는 것은 외교 관례다.

다만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는 예년의 축전 보도와는 달라 눈길을 끌었다. 이전까지 북한 관영매체는 러시아의 날 당일에 축전 전문만 게재하는 식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러시아의 날을 하루 앞서 축전 발송 사실을 보도했다. 축전이 전달된 외교 경로 등도 자세히 보도했다. 정작 보도에 축전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북·러는 최근 어느 때보다 밀착하는 분위기다. 김 위원장이 지난해 9월 러시아를 방문한 데 이어 올해는 푸틴 대통령이 평양에 답방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하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집권하던 2000년 7월 이후 24년 만의 방북이 된다.

앞서 러시아 매체 베도모스티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이 이르면 이달 안에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