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군이 꿈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시즌 됐으면”

“KT 2군이 꿈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시즌 됐으면”

KT 2군 손승익 코치 인터뷰

입력 2024-06-11 22:09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선수단이 각자의 꿈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시즌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KT 롤스터 손승익 코치가 “LCK CL 우승은 목표가 아닌 과정”이라고 말했다.

KT는 11일 서울 중구 WDG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4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OK 저축은행 브리온에 2대 0 완승을 거뒀다. 1승0패(+2), 스프링 시즌 챔피언이기도 한 이들은 서머 시즌에도 순풍을 탔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손 코치는 “스프링 시즌 이후 오랜만에 경기에 나섰다. 오는 길이 저 또한 설렘 반, 걱정 반이었다”면서 “첫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하고, 좋은 출발을 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손 코치는 경기를 앞두고 선수단의 긴장을 푸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막 시즌이 시작됐다. 경기를 잘 준비하는 게 목표였다”면서 “선수단에게 특별히 무언가를 주문하지는 않았다. 선수들이 편안하게 게임할 수 있도록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스프링 시즌 우승 이후에도 선수단의 마음가짐에는 변화가 없었다고도 말했다. 그는 “우승이 기쁘기는 했지만 저와 감독님, 선수단 모두 LCK CL 우승은 목표가 아닌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LCK CL 팀의 목표는 우승이 아닌 더 좋은 선수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그가 처음 도입한 피어리스 밴픽에 대해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우리 팀은 선수들의 챔피언 폭이 넓은 편이다. 3세트까진 할 만하다”고 말했다. 다만 “스크림에서 피어리스 방식으로 4세트 경기를 해본 적이 있다. 그때부터는 쉽지 않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