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소속사, 이번엔 주식불법취득 의혹…“허위사실”

김호중 소속사, 이번엔 주식불법취득 의혹…“허위사실”

SBS출신 개그맨,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와 정찬우 고소
생각엔터 “사실 무근…소송사기·명예훼손 법적 조치할 것”

입력 2024-06-12 01:24 수정 2024-06-12 10:53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를 대신해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 송치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 소속사가 주식 불법 취득 의혹에 휩싸였다. 소속사 측은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호중씨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주주 정찬우씨는 최근 SBS 공채 개그맨 출신 김한배씨와 전 공동대표 정모씨로부터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사문서위조 혐의로 피소됐다. 이 대표는 현재 김호중씨 음주 뺑소니 사건 관련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김한배씨는 이 대표와 SBS 출신 선후배 사이로 생각엔터 설립 당시 공동출자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김씨는 이 대표로부터 “주식명의 신탁이 해제됐다며 주식양수도계약서에 도장을 찍으라고 강요받았다”는 입장이다. 김씨가 주식 변동 상황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는 불법 변경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김씨는 생각엔터가 주주명부를 조작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생각엔터 측은 12일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전혀 근거 없는 사실”이라며 “형사상 소송사기와 정보통신망보호에 관한 법률(명예훼손) 위반 등으로 법적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생각엔터는 “그들의 주식이 누군가에게 불법적으로 이전됐을 것으로 추측된다고만 주장하고 있고 구체적인 증거는 단 하나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소송사기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회사 소속 아티스트로 인해 폐업 직전의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을 틈타 김한배씨 등이 소송행위 등으로 회사와 현 주주 등을 부도덕한 범죄집단으로 여론몰이해 부당한 이득을 얻으려 하는 것이 아닌지 싶다”고 말했다.

생각엔터는 김호중씨와 이 대표 등이 구속되면서 임직원 전원 퇴사와 대표이사직 변경 등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