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중 야유에 ‘3-0 손동작’… 손흥민이 밝힌 속뜻

中관중 야유에 ‘3-0 손동작’… 손흥민이 밝힌 속뜻

“우리 홈에서의 야유, 받아들일 수 없어…우리 팬들 무시하는 행동”

입력 2024-06-12 05:12 수정 2024-06-12 10:29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팬들을 향해 3대0 손가락 제스쳐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중국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지나친 야유를 쏟아내는 중국 응원단에게 ‘3대 0’ 손동작으로 대응해 이목을 모았다.

손흥민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중국과의 홈경기에 선발출전해 ‘클라스’가 다른 활약을 펼쳤다. 후반 16분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문전으로 공을 찔러 넣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결승골에 관여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장은 만원 관중을 이룬 가운데 중국 팬 3000여명도 원정석에 자리했다. 중국 응원단은 경기 전부터 신경전을 펼쳤다. 경기에 앞서 손흥민의 이름과 얼굴이 전광판에 나오자 가운뎃손가락을 들며 욕하는 이들도 있었다. 경기 도중에도 한국 선수들을 향한 야유가 계속됐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반 40분 손흥민이 중국 골대 앞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자 중국 팬들의 야유는 더 커졌다. 이에 손흥민은 중국 응원석을 힐끗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왼손으로 손가락 3개를 펼치고 오른손으로는 0을 만들어 보였다.

이는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에서 한국이 중국에 3대 0 완승을 거둔 것을 상기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팬의 야유를 ‘공한증 악몽’으로 되돌려준 셈이다. ‘캡틴’의 재치 있는 대응에 한국 팬들은 환호를 보내며 힘을 실었다.

경기 이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3대 0’ 손동작에 대해 “우리 홈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하는 건 내가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그런 야유는 선수뿐 아니라)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대한민국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나는 특별히 야유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면서 “경기 중 그런 일이 종종 일어나는데, 잘 말리지 않고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 흥분하지 않고 침착하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주장 손흥민이 승리 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경기를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손흥민은 “해외에서 뛰는 선수들에겐 시즌 마지막 경기이기도 한데 마지막 경기를 한국에서 한국 팬의 응원을 받으며 잘 치렀다”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고 말했다. 대표팀 차기 감독 선임에 대해선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확하게, 안전한 길을 선택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기자회견 직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또 한번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아시안컵, 대표팀 경기들 덕에 정말 재미있었고, 선수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던 시즌이었다”며 2023-2024시즌을 돌아봤다. 아시안컵 당시 이강인과의 물리적 충돌로 다친 손가락에 대한 질문엔 “다 낫지는 않았지만 괜찮다”고 웃어 보였다.

이날 경기를 1대 0으로 승리한 한국 대표팀은 5승 1무 무패(승점 16·조 1위)의 성적으로 3차 예선에 가뿐히 진출했다. 3차 예선은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가운데 한국은 아시아 3위권의 일본과 이란을 피하게 됐다. 3차 예선 조 추첨은 오는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서 진행된다.

한편 손흥민은 통산 127번째 A매치를 치러 이영표와 더불어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