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사선 독도 인근 활동 중단하라”… 日 항의

“한국 조사선 독도 인근 활동 중단하라”… 日 항의

입력 2024-06-12 06:30 수정 2024-06-12 10:23
독도 전경.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독도전문연구센터

일본 정부가 한국 조사선의 독도 주변 해양 조사 활동을 재확인하고 항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1일 일본 외무성은 “지난 6일에 이어 같은 표기의 선박이 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남쪽 우리(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일본 순시선은 조사 활동 중인 한국 조사선 ‘해양2000’을 상대로 조사 중단을 요구하는 무선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나마즈 히로유키 아시아대양주국장은 김장현 주일 한국대사관 정무공사에게 조사 중지를 요구하며 항의의 뜻을 전했다.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도 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에게 같은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 6일 독도 주변에서 한국 조사선 ‘해양2000’이 해양 조사를 벌이자 “일본 EEZ에서 일본의 사전 동의 없이 조사가 이뤄진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같은 방식으로 한국 정부에 항의한 바 있다.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할 때마다 항의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독도 주변의 해양 조사는 정당한 활동이라며 일본 측 주장을 일축해 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