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장 습격, 염소 뜯어 죽여”…인천 들개 ‘공포’ [영상]

“농장 습격, 염소 뜯어 죽여”…인천 들개 ‘공포’ [영상]

입력 2024-06-12 07:25 수정 2024-06-12 10:25
인천 서구의 한 농장에서 염소를 공격하는 들개 무리. 연합뉴스

인천에서 들개 무리가 농장을 습격해 가축 20여 마리를 물어 죽인 사건이 발생해 주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제보자 A씨에 따르면 지난 9일 새벽 인천시 서구 공촌동 농장에서 우리 안에 있던 염소 2마리와 병아리 20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고 11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당일 낮에 평소처럼 농장을 찾았다가 가축 여러 마리가 쓰러져 있는 참혹한 현장을 목격했다. 그는 “염소 1마리는 내장이 보일 정도로 살점이 뜯겨나갔고 피범벅 상태였다”면서 “병아리 1마리만 겨우 살아남았지만 많이 다쳐서 오래 버티긴 힘들어 보인다”고 전했다.

인천 서구의 한 농장에서 염소를 공격하는 들개 무리. 연합뉴스

이어 “병아리들은 지난 3월부터 차례로 부화시켜 애지중지 키웠고 염소 2마리도 이름을 따로 지어주며 가족처럼 지냈는데 하루아침에 목숨을 잃어 허망하다”고 토로했다.

현장 CCTV에는 무리 지어 농장으로 접근한 들개 4마리 중 3마리가 우리 안으로 들어가 염소와 병아리들을 물어 죽이는 장면이 담겼다. A씨는 “들개들은 우리에 설치된 철망을 이빨로 물어뜯어 구멍을 낸 뒤 침입했다”며 “야생화에 따른 사냥 습성이 노인이나 어린아이를 향할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했다.

실제로 A씨 농장으로부터 반경 500m 내에는 주택가와 전철역 등이 있다고 한다. 인근 주민이나 행인들도 들개 무리와 마주칠 위험을 안고 있는 셈이다.

해당 농장에서 키우는 염소와 병아리들. 연합뉴스

인천 서구에서는 수년 전부터 들개 출몰로 인한 개 물림 사고 불안감을 호소하는 민원이 꾸준히 접수됐다. 서구는 2021년 72마리, 2022년 62마리, 2023년 115마리의 들개를 포획한 데 이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50마리를 붙잡으며 대응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들개의 번식력이 강한 데다 활동 범위가 넓어 불안감은 여전한 상황이다. 서구 관계자는 “올해 추경 예산 2000만원을 포함해 총 4000만원을 들개 포획에 사용할 예정”이라며 “들개 민원에 신속히 대응해 최대한 피해를 막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