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인 상처도 조심”… 일본서 치사율 30% 감염병 ‘비상’

“베인 상처도 조심”… 일본서 치사율 30% 감염병 ‘비상’

입력 2024-06-12 07:40 수정 2024-06-12 10:36
극증형 용혈성 연쇄상구균 감염증을 일으키는 균. 일본 국립 감염증 연구소 제공

일본에서 치사율이 30%에 달하는 감염병이 유행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최근 엔저로 인해 국내에서 일본으로 여행 가는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만큼 일본 여행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당부도 나온다.

지난 11일 CB뉴스, 튤립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치사율이 높은 ‘극증형 용혈성 연쇄상구균 감염증(STSS)’ 환자 수가 올해 상반기에만 977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관련 통계를 낸 후 최다치다. STSS의 환자는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9년부터 점차 증가해 왔다.

이 감염병은 발병 후 병세가 빠르게 진행되며 다발성 장기부전을 일으킨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 발생한다. 특히 30대 이상 성인에게서 많이 발병한다. 치사율이 30%에 달해 ‘식인 박테리아’라고도 불린다.

나가오카 겐타로 도야마대 부속병원 감염내과 의사는 “균 자체는 사람의 체내 특히 목에 정착하고 있다가 면역이 약해지면 목의 붓기나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긴다”며 “통증이 시작되고 몇 시간이 지나면 괴사에 이를 수 있고 의식을 잃을 수 있다”고 전했다. 근육 조직의 괴사도 주요 증상 중 하나다.

나가오카 의사는 “다리가 아프다며 구급차로 정형외과 외래 진료를 받으러 온 환자가 있었다. 진찰 결과를 기다리는 한 두 시간 동안 증상이 급변해 심정지에 가까운 상태가 됐던 경우도 있었다”며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해도 다리를 잘라내거나 손을 잘라내야 하는 일도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STSS 유행의 가장 큰 요인으로는 외부 유입이 거론됐다. 유럽에서 유행하던 균이 유입됐다는 분석이다. 이 균은 주로 손이나 다리의 베인 상처나 찰과상을 통해 감염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의료계는 감염 방지 대책으로 소독을 철저히 하는 등 상처를 청결하게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