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명품티 입고 “동료 연예인들에 1억 빌린 상태”

유재환, 명품티 입고 “동료 연예인들에 1억 빌린 상태”

작곡비 사기 논란에 “열심히 벌어서 갚겠다”
성추행 의혹엔 “전혀 사실 아니다”

입력 2024-06-12 08:17 수정 2024-06-12 10:42
의혹 해명하는 작곡가 유재환.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영상 캡처

작곡비 사기 및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35)씨가 동료 연예인들에게도 1억원을 빌렸다며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하면서도 피해자들에 대한 변제를 약속했다.

유씨는 11일 오후 공개된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MBC ‘궁금한 이야기Y’에서 다뤄진 내용은 사실이냐는 물음에 “성(추행) 관련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벤츠 지바겐 차량을 타고 피해자들을 만나기도 했다더라’는 제보 내용에 대해선 “그 차는 삼촌 차량”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영상은 유재환이 병원에 입원하기 전 촬영됐다.

유씨는 논란 이후 SNS DM(다이렉트메시지)을 통해 다른 여성에게 추파를 던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여자분이 먼저) 팔로우를 걸어주셔서 ‘고맙다, 진짜 미인이시네요’라고 (답장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남자가 팔로우 걸어도 DM을 보낼 거냐’는 물음에는 “남자분들에게도 연락 많이 드렸었다”고 답했다.

의혹 해명하는 작곡가 유재환.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영상 캡처

앞서 유씨는 전날 공개된 이 채널 인터뷰 영상에서 “2022년 3월 총 170여명에게 작곡 의뢰를 받아 1인당 130만원 정도 작곡비를 받았다”며 “그중 60여명의 피해자가 환불을 요구했고 그 액수는 전부 7000만~8000만원 정도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유씨는 피해금 변제 계획에 대해 “음원으로 돈을 벌어서 환불해 드리거나 (피해자들에게) 다시 잘 말씀드려서 음악을 납품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급한 대로 연예인 지인들에게 빌려 변제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그는 “이미 생활비 명목으로 빌린 개인 채무가 1억원 정도 있어 빌릴 데가 없다”고 털어놨다.

유씨는 “열심히 벌어서 갚겠다. 피해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마음이 크게 든다”면서 “(사기 피소 건으로) 처벌받더라도 돈은 갚겠다”고 말했다. 인터뷰 말미에 카라큘라가 ‘피해자 단톡방에 공식 사과’ ‘환불자 명단 정리 및 변제 계획 마련’을 주문하자 “알겠다”고 수긍했다.

의혹 해명하는 작곡가 유재환.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영상 캡처

유씨는 해당 인터뷰에서 “2021년 코인(투자)으로 10억원 정도를 잃었다”고 밝혔다. 전날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는 “가진 돈이 4000원뿐이라 (피해자들에게) 환불을 못 해주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인터뷰에 나선 유재환의 옷차림을 두고 일각에선 의아함을 제기하는 반응이 나왔다. 명품 브랜드 ‘셀린느’의 약 80만원 상당 고가 티셔츠가 눈길을 끈 것이다. “이 와중에 명품 티셔츠라니 할 말을 잃었다” “명품 티셔츠 살 돈으로 피해자 돈부터 갚아라” 등의 댓글이 달렸다.

앞서 유씨는 가수 지망생들을 상대로 작곡비를 받고 곡은 주지 않은 사실이 알려져 사기 논란에 휩싸인 동시에 성추행 의혹에도 휘말렸다. 유씨는 최근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온 끝에 전날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SNS에 공개한 유서 형식의 글을 통해 파혼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