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좋다더니… 취업자 수, 39개월 만에 가장 적게 늘어

경기 좋다더니… 취업자 수, 39개월 만에 가장 적게 늘어

입력 2024-06-12 09:19
연합뉴스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 폭이 39개월 만에 최소 규모로 쪼그라든 것으로 조사됐다. 청년층을 중심으로 실업률도 상승세다.

12일 통계청이 내놓은 ‘5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891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만명 증가했다. 2021년 2월 47만3000명 감소한 뒤로 3년 3개월 만에 최소 폭 증가다. 지난 1~2월 2개월 연속 30만명대를 기록했던 취업자 증가 폭은 3월 10만명대로 축소됐다가 4월 20만명대로 다시 확대되는 등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나이별로 보면 15~29세 청년층 취업자가 17만3000명 줄면서 감소 폭이 가장 컸다. 2021년 1월 31만4000명 줄어든 뒤 3년 4개월 만에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청년층 고용률도 0.7% 포인트 하락하면서 낙폭이 지난해 7월과 같은 수준으로 확대됐다. 청년층 실업률은 0.9% 포인트 상승한 6.7%로 집계됐다. 이는 1.1% 포인트 상승했던 2021년 2월 이후 3년 3개월 만에 최대다.

반면 60세 이상 취업자는 26만5000명 늘어 증가세를 이끌었다. 30대(7만4000명)와 50대(2만7000명)에서도 취업자가 늘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3.5%로 전년 동기와 같았다. 통계청이 월간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2년 7월 이래 5월 기준 가장 높다. 경제협력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0.1% 포인트 상승한 70%다. 이 또한 1989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5월 기준 최고치다.

실업자는 88만4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만7000명 증가했다. 2021년 20만1000명 늘어난 뒤로 최대 폭 증가다. 실업률은 전년 동기 대비 0.3% 포인트 상승한 3%로 집계됐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 취업자는 3만8000명 늘어 6개월 연속 오르막을 걸었다. 숙박·음식점업도 8만명 늘면서 3개월 연속 증가했다. 도매 및 소매업에서는 7만3000명, 건설업에서는 4만7000명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임에 따라 모든 나이에서 구직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실업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지난달의 경우 석가탄신일 등 조사 기간에 휴일이 포함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국내 관광객 증가 등 영향으로 숙박·음식점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늘었다”면서 “조사 대상 기간에 부처님오신날이 끼어 취업 시간대별 취업자에도 큰 폭의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