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도 난리”…울고있는 중국 골키퍼 안아준 손흥민

“中서도 난리”…울고있는 중국 골키퍼 안아준 손흥민

입력 2024-06-12 10:04 수정 2024-06-12 11:08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1-0으로 승리한 한국의 손흥민이 중국 골키퍼 왕달레이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최종전에서 패배해 울고 있는 중국 골키퍼를 격려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손흥민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중국과의 홈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후반 16분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문전으로 공을 찔러 넣어 득점의 단초를 마련했다. 한국은 이강인의 결승 골을 지키며 1대 0으로 이겼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중국 골키퍼 왕달레이는 골대 앞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자국의 3차 예선 진출이 불투명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그때 손흥민이 다가와 울고 있는 왕달레이에게 손을 내밀었다. 그를 일으켜 안아주고 머리를 쓰다듬으며 위로를 건넸다. 왕달레이도 손흥민의 등을 두들기며 화답했다.

이 장면은 한국은 물론 중국 축구 팬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됐다. 현지 SNS인 웨이보 등에는 “손흥민이 왕달레이를 껴안았다”는 해시태그와 함께 해당 영상이 공유됐다. 손흥민의 인성을 칭찬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1-0으로 승리한 한국의 손흥민이 중국 골키퍼 왕달레이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왕달레이는 경기 이후 중국 CC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확실히 이 악물고 했다”며 “모든 기회와 운명은 우리가 컨트롤하는 것이지 남이 해주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끝까지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상대한 건 지금까지 가장 강한 한국팀이었다”고 했다.

경기에 아쉬움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저도 제 능력에서 가능한 것만 할 수밖에 없다. 너무 아쉽다”고 했다. 그는 인터뷰 도중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탈락 일보 직전까지 몰렸던 중국은 태국과 승점(2승 2무 2패), 골득실(0), 다득점(9골)이 모두 동률이었으나 상대 전적에서 1승 1무로 앞서 가까스로 3차 예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중국 관중들을 향해 3대0 손가락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 내내 도 넘은 야유를 퍼붓는 중국 원정 응원단에 ‘3대 0’ 손동작으로 응수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그는 왼손으로 손가락 3개를 펼치고 오른손으로는 0을 만들어 보였다. 이는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에서 한국이 중국에 3대 0 완승을 거둔 것을 상기시킨 것이다.

경기 이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3대 0’ 손동작에 대해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하는 건 내가 받아들일 수 없었다”면서 “(그런 야유는 선수뿐 아니라)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이다. 대한민국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언급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를 돌며 축구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 대표팀은 5승 1무 무패(승점 16·조 1위)의 성적으로 3차 예선에 가뿐히 진출했다. 3차 예선은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가운데 한국은 아시아 3위권의 일본과 이란을 피하게 됐다. 3차 예선 조 추첨은 오는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서 진행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