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만에 공개된 푸바오…드러누워 죽순 먹방[포착]

2개월 만에 공개된 푸바오…드러누워 죽순 먹방[포착]

입력 2024-06-12 11:14 수정 2024-06-12 13:12
지난 4월 중국으로 반환된 지 2개여월 만인 12일 오전 대중에 공개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 SBS 보도화면 캡처

지난 4월 중국으로 반환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2개월여 만인 12일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대중에 공개됐다.

푸바오는 이날 오전 9시39분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 야외 방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실내 생활공간에서 대기하고 있던 푸바오는 원형 창문의 창살이 열리자 야외 방사장으로 조심스레 걸어 나왔다. 잠시 머뭇거리며 냄새를 맡는 등 주변을 살폈지만 이내 적응하고 야외 방사장 안을 거닐었다. 웃는 표정을 지어 보이기도 했다.

야외 방사장은 선수핑기지 중앙에 담장을 둘러 약 300㎡(91평) 규모로 만들어졌다. 10여 그루 나무와 수풀, 작은 연못이 어우러진 정원 형태다. 통나무를 엮어 만든 평상과 그늘막 등도 마련됐다. 푸바오는 평상 위로 올라가 사육사들이 준비한 대나무와 당근 꾸러미 앞에 자리를 잡았다. 잠시 냄새를 맡던 푸바오는 이내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다시 평상 위로 올라왔다. 얼마 지나지 않아 긴장이 풀린 듯 평상 위에 드러눕더니 ‘죽순 먹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난 4월 중국으로 반환된 지 2개여월 만인 12일 오전 대중에 공개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죽순을 먹고 있다. SBS 보도화면 캡처

11일 오후 중국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의 야외 방사장. 연합뉴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는 동안 유난히 호기심이 많은 성격과 장난기 넘치는 모습, 왕성한 식욕 등으로 많은 팬의 사랑을 받았다. ‘용인 푸씨’ ‘푸공주’ ‘푸뚠뚠’ 등의 애칭이 붙기도 했다.

그러나 해외에서 태어난 자이언트판다는 만 4세가 되기 전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협약에 따라 태어난 지 1354일 만인 지난 4월 3일 중국에 반환됐다.

이후 푸바오가 중국 현지에서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학대 의혹’이 불거졌다. 중국 당국은 이에 직접 입장을 내고 의혹을 반박하거나 푸바오 영상을 잇따라 공개하며 진화에 나섰다. 중국 자이언트판다보호연구센터도 전날 선수핑기지에서 한국과 중국 매체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견을 열고 푸바오에게 털 빠짐과 모발 변색 등의 변화가 있었으나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해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