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보고있나”… 6천원 성심당 빙수, 너무 싸서 논란

“호텔 보고있나”… 6천원 성심당 빙수, 너무 싸서 논란

입력 2024-06-13 05:03 수정 2024-06-13 10:39
대전의 유명 빵집 '성심당'이 여름을 맞이해 출시한 빙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대전 명물인 빵집 ‘성심당’에서 과일이 올려진 팥빙수를 단돈 6000원에 판매해 화제다. 고물가 시대에 1만원도 안 되는 저렴한 가격이 놀랍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12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정신 나간 성심당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성심당에서 여름 시즌 메뉴로 판매하는 팥빙수 가격이 놀랍다는 내용의 글이었다.

해당 글에는 성심당 메뉴판으로 보이는 사진이 첨부됐다. 메뉴를 보면 국산 팥으로 만든 ‘전설의 팥빙수’ 6000원, 인절미 빙수 7000원, 눈꽃빙수 망고 7500원, 눈꽃빙수 딸기 6500원 등 가격이 책정됐다.

성심당 빙수 가격을 접한 네티즌들은 “요즘 빙수는 다 1만원 이상인데 엄청 저렴하다” “대기업들이 성심당을 보고 배웠으면 좋겠다” “몇만원씩 하는 호텔 빙수에 별로 뒤처지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성심당 망고시루 케이크. 성심당 인스타그램 캡처

성심당 팥빙수는 국산 통팥을 직접 끓여 사용하며 떡도 일반 빙수보다 3배 크다. 크림 역시 연유가 아닌 국산 생크림을 사용한다고 한다.

성심당의 메뉴가 주목받은 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성심당의 ‘망고시루’ 케이크 역시 불티나게 팔렸다. 망고가 듬뿍 올려진 망고시루는 지난겨울 크게 인기를 끈 ‘딸기시루’의 후속작인 생크림 케이크로 가격은 4만3000원이다. 망고시루 케이크 구매를 위해 대신 줄을 서는 아르바이트까지 등장할 정도였다.

1956년 대전역 앞에서 찐빵집으로 시작한 성심당은 테이크아웃의 개념조차 생소했던 1988년 전국 최초로 빙수 전용 포장용기를 자체 개발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