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대서 발 씻어”…‘세계2위’ 中밀크티 체인점 발칵

“싱크대서 발 씻어”…‘세계2위’ 中밀크티 체인점 발칵

입력 2024-06-13 05:17 수정 2024-06-13 10:21
싱크대에서 발 씻는 중국 밀크티 매장 직원. 중국 SNS 캡처

중국의 유명 밀크티 매장 직원이 싱크대에서 발을 씻은 것으로 드러나 해당 매장이 결국 폐쇄됐다.

12일 베이징시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중국 SNS에는 밀크티 전문점 ‘미쉐빙청’의 한 남성 직원이 운동화를 벗고 싱크대에 발을 담그는 영상이 확산됐다. 이 직원은 싱크대 모서리에 발을 올린 채 손으로 만지기도 했다.

영상 촬영자는 해당 장소가 베이징 차오양구 판자위안 부근에 있는 매장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미쉐빙청 측은 지난 11일 영상 속 직원이 매장 주인의 아버지라면서 위생 문제가 발생했음을 시인했다. 다만 “일하다 발에 화상을 입어 냉수로 응급처치를 하던 중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해명했다.

업체는 “해당 매장에 폐쇄를 지시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싱크대에서 발 씻는 중국 밀크티 매장 직원. 중국 SNS 캡처

차오양구 위생 당국도 매장 내 CCTV를 현장에서 수거한 결과 이런 상황이 실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미쉐빙청 본사에 대한 ‘웨탄’(예약 면담)을 진행해 각 매장을 대상으로 교육과 검사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웨탄은 중국 당국이 기업·기관·개인을 불러 잘못을 지적하고 시정하도록 하거나 요구 사항을 전달하는 일종의 구두경고 행위다.

장훙차오-훙푸 형제가 1997년 허난성에서 창업한 미쉐빙청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의 비율) 밀크티를 앞세워 급속도로 성장했다. 지난 4월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커피 브랜드도 가진 미쉐빙청은 스타벅스에 이은 세계 2위 음료 체인이 됐다. 중국 내 매장만 3만2000개에 달하고 해외 매장도 한국을 포함해 11개국에 4000개나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