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포르쉐·르노 등 17개 차종 제작결함… 리콜 결정

기아·포르쉐·르노 등 17개 차종 제작결함… 리콜 결정

입력 2024-06-13 06:25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기아, 포르쉐코리아, 르노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한국GM, 현대차에서 제작하거나 수입, 판매한 17개 차종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하기로 했다. 총 3만6897대가 대상이다.

기아 포르테 1만9291대는 전자제어 유압장치(HECU) 내구성 부족으로 지난 12일부터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봉고3 1만1896대 중 1만1784대는 액화석유가스(LPG) 탱크 제조 불량, 나머지 112대는 엔진부 고압 펌프 제조 불량으로 오는 18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포르쉐 카이엔 등 8개 차종 3087대는 지난 7일부터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주행 보조시스템 소프트웨어 오류로 차선 유지 기능 작동 중 운전자에게 시각 신호를 알리지 못하는 안전기준 부적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르노 마스터 1830대는 측면 보조 방향지시등의 광도 등이 최소 기준을 만족하지 못해 지난 7일부터 시정조치를 하고 있다. 도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등 3개 차종 524대는 조수석 승객 감지 센서 회로기판 제조 불량으로 이날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GM 트래버스 159대는 후부 및 옆면 반사기의 반사 성능이 안전 기준에 못 미쳐 지난 12일부터 시정조치 중이다. 현대차 포터2 110대는 엔진부 고압 펌프 제조 불량으로 오는 18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