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크라와 안보 협정…대러 무더기 제재

美, 우크라와 안보 협정…대러 무더기 제재

입력 2024-06-13 06:25 수정 2024-06-13 07:17
조 바이든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이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우크라이나와 양자 안보 협정을 체결한다. 미국은 러시아의 전쟁 지원에 연루된 개인과 단체 300곳 이상을 제재 명단에 추가하고, 이들과 거래하는 외국 금융기관에 대해서도 제재하기로 했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기내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오는 13일 정상회담을 하고 양자 안보 협정을 맺는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 지원이 앞으로 장기간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국방과 안보 영역에서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정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등 지원에 관한 것으로 우크라이나 방어를 위해 미군을 파병하는 내용은 포함하지 않는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협정 서명을 통해 러시아에 우리의 결의에 대한 신호를 보낼 것”이라며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이)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연합보다 오래 버틸 수 있다고 생각하면 그는 틀렸다”고 말했다.

미 재무부와 국무부는 이날 러시아 전쟁 지원에 나선 개인과 단체 300곳 이상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러시아의 모스크바 증권거래소(MOEX)와 자회사,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 관련 회사, 무인기, 금, 초소형 전자부품 관련 회사 등이 무더기 포함됐다. 중국과 튀르키예, 아랍에미리트(UAE) 등 국가 관련 수십여 곳도 추가됐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러시아의 군사산업 기반에 대한 중국의 수출 규모와 범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이날 2차 제재의 대상이 되는 ‘러시아 국방 산업’ 정의를 확대해 대러 제재 대상과 거래하는 외국 금융기관에 대해서도 제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변경했다. 외국 금융기관이 2차 제재를 받을 위험이 있는 러시아 개인·단체는 4500곳 가까이 늘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