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에 “코리아 칭챙총”…인도서 인종차별 당했다

박명수에 “코리아 칭챙총”…인도서 인종차별 당했다

입력 2024-06-13 08:24
인도여행 중 나온 인종차별 장면. MBC에브리원 '위대한 가이드'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명수가 인도에서 여행 프로그램 촬영 도중 인종차별을 당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다. 당시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는 대신 항의하며 사과했다.

13일 온라인 이목을 끈 장면은 지난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위대한 가이드’에서 나왔다. 방송에서는 신현준, 박명수, 럭키 등이 인도를 여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문제의 장면은 자이푸르 바푸 시장을 쇼핑하던 중 나왔다.

박명수는 시장의 한 전통의상 신발 가게에 들렀는데 가게 점원이 “한번 신어 보라”며 적극적으로 호객 행위에 나섰다. 이에 박명수는 잠시 멈춰 신발을 신어봤다. 이때 점원이 박명수를 향해 “코리아 칭챙총”이라고 말했다.

‘칭챙총’은 서양인들이 중국인들이 대화할 때 들리는 소리를 조롱하며 생긴 말로, 동양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 표현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인도여행 중 나온 인종차별 장면. MBC에브리원 '위대한 가이드' 방송화면 캡처

이를 듣자마자 럭키는 점원을 향해 인도어로 “최소한 욕은 하지 마시죠. 그 정도 예의는 지키세요”라고 반발했다. 점원이 뭘 잘못했느냐는 식의 제스처를 취하자 럭키는 욕설까지 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정작 점원의 말을 듣지 못한 박명수는 상황을 인지하지 못했고, 럭키의 배려로 가격이 비싸 신발을 사지 않는 것으로 이해했다.

이후 럭키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며 “아무리 인도 사람이지만 이게 인도의 전부라고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대신 사과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제 일인 양 불쾌감을 표했다. 다만 “우리나라도 인종차별 만만치 않다” “럭키 말처럼 모든 인도인이 저렇진 않을 것이다” “어딜 가나 무개념은 있다” 등 신중한 반응도 있었다. 일부는 엄연히 방송 촬영 중인 걸 알면서도 인종차별 발언을 서슴지 않다니 놀랍다는 의견을 냈다. 해외여행에서 겪은 인종차별 경험담을 공유하는 이들도 있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