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호선 女승객에 다가간 ‘여장남자’…위협하며 돈 뜯어

3호선 女승객에 다가간 ‘여장남자’…위협하며 돈 뜯어

입력 2024-06-13 08:54 수정 2024-06-13 10:50
지난 11일 밤 10시쯤 지하철 3호선 오금행 열차에 등장한 여장남자. JTBC ‘사건반장’ 보도화면 캡처

수도권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여장을 한 남성이 다른 승객들에게 돈을 요구하고 다녔다는 제보가 전해졌다.

지난 11일 밤 10시쯤 지하철 3호선 오금행 열차에서 긴 치마를 입은 남성이 중년여성 승객 앞에 서서 큰소리로 위협하며 현금을 빼앗아가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JTBC ‘사건반장’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은 여성 승객이 마지못해 돈을 꺼내자 빼앗듯 가져가더니 다른 이에게 향했다. 이어 돈을 요구하는 같은 행동을 반복했다.

지난 11일 밤 10시쯤 지하철 3호선 오금행 열차에 등장한 여장남자. JTBC ‘사건반장’ 보도화면 캡처

제보자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처럼 보였다”며 “금품을 빼앗는 모습을 보고 겁에 질렸었다”고 매체에 전했다.

이어 “남성의 정체를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정신질환이나 장애가 있다면 적절한 보호를 받고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