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 대물림 않겠다” 정문술 전 카이스트 이사장 별세

“부 대물림 않겠다” 정문술 전 카이스트 이사장 별세

입력 2024-06-13 14:35
정문술 전 카이스트 이사장이 2014년 1월 서울 강남구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카이스트 발전기금 약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부(富)를 대물림하지 않겠다’며 515억원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이 12일 오후 9시30분쯤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인은 1938년 전북 임실문 강진면에서 태어나 남성고를 졸업했다. 군 복무 중 5·16을 맞았고, 혁명군 인사·총무 담당 실무 멤버로 일하다 1962년 중앙정보부에 특채됐다. 직장 생활 중에도 대학(원광대 종교철학과)을 다니며 학업을 병행하던 고인은 1980년 5월 중정의 기조실 기획조정과장으로 있다가 실세로 바뀐 보안사에 의해 해직됐다.

고인은 이후 여러 역경을 맞았다. 사업을 준비하다 퇴직금을 사기당했고, 어렵사리 설립한 풍전기공이란 금형업체도 대기업의 견제로 1년도 채 되지 않아 문을 닫았다. 고인은 저서 ‘왜 벌써 절망합니까’(1998)에서 당시 사채에 쫓겨 가족동반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돌이켰다.

상황은 고인이 1983년 벤처 반도체장비 제조업체인 미래산업을 창업하며 반전됐다. 일본의 퇴역 엔지니어를 영입, 반도체 검사장비를 국산화해 돈을 벌기 시작했다. 고인은 1970년 중정 근무 시절 일본에서 구입한 도시바의 트랜지스터 단파 라디오에 적힌 ‘IC’라는 글자를 본 뒤 반도체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한다. 이후 무인검사장비 개발에 도전했다가 벌어 놓은 돈을 몽땅 날리기도 했지만, 국산 반도체 수출 호조에 힘입어 고속 성장을 거듭했다.

반도체 장비 ‘메모리 테스트 핸들러’로 사업은 더욱 안정화됐고, 1999년 1월 국내 최초로 미래산업을 나스닥에 상장하며 ‘벤처 1세대’로 불렸다. 이후 2001년 ‘착한 기업을 만들어 달라’는 한마디를 남기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고인은 2001년 KAIST에 300억원을 기부했고, 2013년 다시 215억원을 보태 바이오·뇌공학과, 문술미래전략대학원을 설립하는 데 기여했다. 국내에서 개인이 이처럼 고액 기부금을 낸 사례는 고인이 최초였다. 카이스트 정문술 빌딩과 부인의 이름을 붙인 양분순 빌딩도 지었다.

고인은 2014년 1월 10일 기부금 약정식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데 기여하고 싶은 마음과 ‘부를 대물림하지 않겠다’는 개인적 약속 때문에 이번 기부를 결심했다”며 “이번 기부는 개인적으로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였으며, 또 한편으로는 나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는 소중한 기회여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고인은 국민은행 이사회 의장, 2009∼2013년 KAIST 이사장을 지냈다. 2014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아시아·태평양 자선가 48인’에 선정됐다.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과학기술훈장 창조장을 받았다.

빈소는 건국대학교병원 장례식장 202호실. 발인 15일 오전 9시.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