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로고’ 실제 모델 농구 레전드 제리 웨스트 별세

‘NBA 로고’ 실제 모델 농구 레전드 제리 웨스트 별세

입력 2024-06-13 16:01

드리블하는 선수를 형상화한 미국프로농구(NBA) 로고의 실제 모델 제리 웨스트가 12일(현지시간) 숨을 거뒀다. LA 클리퍼스 구단은 전설적인 스타였던 제리 웨스트가 별세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향년 86세.

1960년부터 1974년까지 명문 LA 레이커스에서 선수로 활약한 제리 웨스트는 역대 최고의 가드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경기당 평균 27득점을 올리며 NBA 역사상 3번째로 2만5000득점에 도달했다. 선수로 뛰는 동안 매년 올스타에 선발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소속팀 레이커스를 9차례 NBA 챔피언 결정전에 올려놨고 1971~72년 시즌엔 우승 반지를 꼈다.

1969년에는 팀이 준우승했는데도 챔피언 결정전 최우수선수(MVP)로 뽑힐 정도로 압도적 활약을 폈다. 그는 은퇴 후 LA 레이커스에서 단장과 경영 부사장을 맡았고, 멤피스 그리즐리스 단장 등을 거쳐 마지막으로 LA 클리퍼스 임원으로 일했다.

NBA 활약과 1960년 로마 올림픽 대표팀 금메달 공로를 인정받아 농구 명예의 전당에 두 차례 헌액됐으며 올해 ‘공로자’ 자격으로 또 한차례 헌액될 예정이었다. 농구선수가 드리블하는 모습을 따 만든 NBA 로고에 영감을 준 모델로도 알려져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