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리, DB그룹 한국여자오픈 실격…거리 측정기 사용 금지 로컬룰 위반

전우리, DB그룹 한국여자오픈 실격…거리 측정기 사용 금지 로컬룰 위반

입력 2024-06-13 17:28
전우리. KLPGA

전우리(27·3H)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DB그룹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실격 당했다.

거리 측정기 사용을 금지한 로컬룰 위반한 것이 실격 사유였다. 전우리는 13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CC(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 3번 홀 티박스에서 실격 통보를 받고 짐을 쌌다.

로컬룰은 골프 규칙 가운데 특정 대회 때만 적용하는 사항을 말한다. 이는 대회 개막에 앞서 선수들에게 미리 공지된다. 따라서 선수들은 모든 대회 때마다 로컬룰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이 대회는 KLPGA가 아닌 대한골프협회(KGA) 주관 대회다. KGA는 선수가 야디지북을 보고 거리를 가늠하는 것도 경기력의 일부라고 보고 이번 대회에 거리 측정기 사용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한번 사용하면 2벌타, 두 번째 사용이면 곧바로 실격이다.

반면 KLPGA 투어는 로컬룰로 거리 측정기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거기에 익숙해진 전우리는 무심코 거리 측정기를 들고 나가 경기를 시작한 것. 3번 홀 티샷을 앞두고서 거리 측정기 사용 금지 로컬룰이 생각나 경기위원을 불렀지만 상황을 돌이킬 수 없었다.

그는 1, 2번 홀에서 거리 측정기를 계속 사용했다고 경기위원에게 이실직고를 했다. 그리고 곧장 실격 처리 돼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