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작 성과급 350%+1450만원?” 현대차 노조, 파업 나선다

“고작 성과급 350%+1450만원?” 현대차 노조, 파업 나선다

입력 2024-06-14 00:10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경영 성과급 350%+1450만원’ 등 사측이 제시한 올해 임금 협상(임협)안에 대해 결렬을 선언하고 파업 수순을 밟는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는 이날 울산 공장 본관에서 열린 올해 임협 제8차 교섭에서 사측의 ‘경영 성과급 350%에 1450만원 일시금 지급, 기본금 10만1000원 인상’ 등이 담긴 제시안에 대해 결렬을 선언했다. 제시안에는 세계 차량 누적 판매량 1억대 달성을 기념해 품질 향상 격려금 100%과 현대차 주식 20주를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제시안에는 직원 1인당 1만원씩 내는 연 6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기금 조성 시 사측이 동일 금액을 추가 출연하는 방안도 담겼다. 매월 급여에서 1000원 단위 이하 금액을 떼 기부하는 ‘우수리’ 제도를 시행해 소외 계층의 출산과 양육을 돕는 방안, 부품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는 방안, 부품사 스마트 팩토리 구축 지원에 연 50억원을 출연하는 방안도 있다.

현대차 노조는 이 제시안이 조합원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판단해 곧바로 교섭장에서 퇴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뉴시스에 “회사 발전에 조합원의 피와 땀이 녹아 있지만 사측은 기대에 턱없이 부족한 제시안을 냈다”면서 “이른 시일 안에 추가 제시안이 나오지 않으면 (파업 등) 투쟁으로 돌파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는 앞서 사측에 올해 임협 조건으로 당기순이익의 30% 성과급과 상여금 900%·기본급 15만9000원 인상, 금요일 4시간 근무제 도입, 연령별 국민연금 수급 시기와 연계한 정년 연장 등을 내건 바 있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중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 조정을 신청한 뒤 오는 20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24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 투표에 돌입할 계획이다. 중앙노동위가 노사 간 입장 차가 크다고 판단해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고 투표에서 조합원 절반 이상이 찬성하면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에 나설 수 있게 된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