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호선서 돈 뜯은 남성 검거…‘여장남자’와 동일 인물?

3호선서 돈 뜯은 남성 검거…‘여장남자’와 동일 인물?

입력 2024-06-13 20:38 수정 2024-06-13 20:46
지난 11일 서울 지하철 3호선 열차 내에서 긴치마를 입은 남성이 여성 승객들에게 고성을 지르며 현금을 갈취한 사건이 벌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지하철 열차 내에서 여성들을 상대로 “1000원만 달라”며 고성을 지르고, 위협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13일 오후 4시10분쯤 경범죄처벌법상 위반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회기역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2호선을 타고 왕십리를 거쳐 회기역으로 이동하며 열차 내에서 다수의 불특정 여성을 상대로 “1000원만 달라, 집에 가고 싶다” 등 고성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이 남성이 지난 11일 저녁 시간대 3호선 역사에서 비슷한 유형의 범죄를 저지른 이른바 ‘여장남자 사건’과 동일범인지는 아직 확인이 되진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긴치마를 입은 한 남성이 서울 3호선 열차 안에서 큰 소리로 구거라고 몇몇 승객에게 위협적인 말을 해 돈을 갈취한 사건이 벌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남성을 지하철 1호선, 4호선, 5호선에서도 봤다는 목격담이 올라오기도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